정경심 PC 은닉.하드디스크교체 "증권사 직원 혐의 인정...선처 호소"
정경심 PC 은닉.하드디스크교체 "증권사 직원 혐의 인정...선처 호소"
  • 전호철 기자
    전호철 기자
  • 승인 2020.04.07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경심, "검찰이 배신했다...하드디스크 교체야 한다고 말해"

[전호철 기자]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자택 PC 하드디스크를 교체하고 정경심 교수의 PC를 은닉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증권사 직원이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7일 오후 조 전 장관 가족의 자산관리인이자 증권사 직원인 김경록 씨의 증거은닉 혐의 사건 첫 공판을 진행했다.

김 씨 측은 모든 공소사실을 인정하고, PB와 VIP 고객이라는 정 교수와의 관계 등을 고려해 최소한의 형을 내려달라고 재판부에 선처를 호소했다.

검찰은 이후 증거조사 과정에서 정 교수가 검찰이 배신했다며 압수수색에 대비하기 위해 하드디스크를 교체해야 한다고 말했다는 김 씨 진술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또 조 전 장관의 아들이 김 씨에게 문자를 통해 인터넷 구매 사이트 링크를 보내주면서 새 하드디스크를 대신 사달라고 요청한 사실도 공개됐다.

김 씨는 지난해 8월 정 교수 자택과 동양대 사무실에서 하드 디스크 3개와 컴퓨터 1대를 반출해 차량과 헬스장 등에 은닉한 혐의로 지난 1월 기소됐다.

한편 김 씨의 다음 재판은 다음 달 22일 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