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20년 믿어달라" 오세훈 딸 연설, 하루 만에 조회 수 17만
"오세훈 20년 믿어달라" 오세훈 딸 연설, 하루 만에 조회 수 17만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20.04.07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민정 후보 구글 허위학력 기재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어”
[출처=미래통합당 광진을 오세훈 후보의 딸 오주원 유튜브 영상 캡처화면
미래통합당 광진을 오세훈 후보의 딸 오주원 유튜브 영상 캡처화면[출처=오세훈 캠프]

[정성남 기자]오세훈 미래통합당 광진을 후보의 딸 오주원씨의 유세 연설이 유튜브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5일 유튜브 오세훈TV에 올라온 오 씨의 연설 영상은 올라온 지 하루 만에 조회 수 17만여 회 가까이 기록하면서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7일 오후 현재는 20만여 회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영상은 지난 5일 오 씨가 뚝섬유원지역 앞에서 펼친 지원 유세가 담겨있다. 오 씨는 "아버지가 정치를 시작하시고 이유 없이 미움받고 오해받기 일쑤인 생활이 너무도 싫어 아버지 원망을 많이 했다"면서 '왜 내가 아버지 때문에 선택하지도 않은 불편한 삶을 참고 살아야 하나?' 불평했다"고 연설을 시작했다.

하지만 오씨는 "아버지의 모습이 저를 변하게 했다"면서 오 후보를 곁에서 지켜본 모습을 전햇다.

그는 "바쁜 일정 속에서도 서울시장이면 세계 어느 곳에서나 자신의 도시를 세일즈 할 줄 알아야 한다며 새벽에 일어나 영어공부를 하셨다"고 말했다.

또 "쉬는 날이면 '꼭 가봐야 한다'며 한강 공원에 데려가 '새로 만든 여자화장실 위생상태가 어떠냐', '공원 경치가 정말 죽이지 않냐'며 신나게 자랑을 늘어놓으셨다"면서 "정말 저는 아버지가 서울을 진심으로 사랑하시는구나 느꼈다"고 회상했다.

오 씨는 오 후보가 가족에게 정치권에 계속 몸담고 있는 이유를 밝힌 내용도 소개했다. 오 후보는 "내가 지지리도 못 살다가 이렇게까지 살 수 있는 건 정말 행운"이라면서 "나는 이 나라, 이 사회에게 많은 빚을 졌고, 나를 믿고 지지해주는 사람들 덕에 여기까지 왔으니 그분들을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다하는 건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고 오 씨가 전했다.

오 씨는 "그렇게 점점 시간은 지났고 원망과 불평이 자리 잡혀 있었던 제 마음 속에는 믿음과 존경심이 자라났다"면서 "그러지 않았다면 제가 지금 이렇게 아버지를 위해 마이크를 잡을 일도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 씨는 "국회에서, 서울시에서, 타지에서조차도 나라를 위해, 서울 시민들을 위해, 광진 구민을 위해, 오직 '우리'를 위해 미쳐서 일해온 '세월 20년'을 믿어주셔야 한다"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아이 하나를 둔 오 씨는 올해 1월 인스타그램에 공개된 오 후보의 '아무 노래 챌린지'에 등장했다. 오 씨는 최근 '문화 예술이 숨 쉬는 광진'이라는 주제로 만들어진 오 후보의 공약 소개 영상에 직접 등장해 무용을 선보이기도 했다. 오 씨는 남은 선거 기간에도 계속 지원 유세에 나설 예정이다.

4월7일 오전 9시50분 경 구글 검색(고민정) 화면 캡처내용[출처=오세훈 캠프]
4월7일 오전 9시50분 경 구글 검색(고민정)
화면
​​​​​​​캡처내용[출처=오세훈 캠프]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습니다”

한편 오세훈 후보는 7일 보도자료에서 어제 고민정 후보 선대위는 구글 허위학력 기재사실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밝히며, 구글 측에 수정요청을 한 상황이라고 밝혔다며 캠프에서 확인한 결과 구글에 프로필 수정요청을 하면 3시간이면 수정된다고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 후보는 "그런데 오늘 오전 9시 50분까지도 구글 프로필에는 ‘경희대학교 서울캠퍼스’라고 게재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구글 허위학력 게재는 지난 주 금요일(3일) TV토론에서 처음 문제제기를 했습니다. 당시 허위학력 문제는 당선무효에 해당하는 만큼 토론회가 끝나면 바로 수정하시라고 말씀도 드렸지만 사흘이 지난 어제까지도 수정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계속해서 오 후보는 "그러다가 언론에서 문제가 지적되자 ‘수정요청’ 했다고 했지만 오늘까지도 그대로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오 후보에 따르면 "지난 2월 21일 페이스북 학력 허위사실 게재 문제가 처음 밝혀졌다. 지적을 받았으면 바로 다른 포털 등도 확인을 하고 바로 수정하는게 바람직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고 하물며 토론에서 지적을 받았음에도 수정하지 않은게 ‘캠프실무자의 단순 착오나 실수인지’, ‘알고도 묵인 한 것인지’ 그 사유와 의도가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꼬집었다.

끝으로 오 후보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 이제라도 고민정 후보는 허위학력 기재에 대해 국민들과 광진 구민들께 사과를 하고, 즉각 조치하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