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의원 "공적마스크 유통 지오영, 35일간 204억원 매출" 밝혀
곽상도 의원 "공적마스크 유통 지오영, 35일간 204억원 매출" 밝혀
  • 김건호 기자
    김건호 기자
  • 승인 2020.04.07 0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곽상도 의원은 5일 공적마스크 유통업체로 지정된 지오영 컨소시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 35일간 204억여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이 이날 조달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공적판매처별 마스크 평균 단가는 932∼946원으로, 유통업체는 이를 전국 약국에 평균 약 1천100원에 공급하고 있다.

2월 27일부터 이달 1일까지 식약처는 전국 약국 2만2천818곳에 1억6천982만9천장의 공적마스크를 공급했다. 이 가운데 유통업체인 지오영 컨소시엄의 점유율은 1만7천236개(75.5%), 백제약품은 5천582개(24.5%)로 집계됐다.

곽 의원은 "이를 통해 지오영과 백제약품이 가져가는 이익을 추산해 보니, 35일간 지오영은 204억5천919만원, 백제약품은 66억3천907만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이어 "코로나19 사태가 현 상황을 유지하고 지금처럼 두 업체가 공적마스크 독점을 유지한다면 거의 매달 지오영은 175억여원, 백제약품은 56억여원을 가져갈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대만처럼 우체국 등 공공기관을 활용한 공적 유통망을 사용하지 않고 정부가 굳이 비난과 오해를 받으면서 이런 엄청난 혜택을 특정 업체에 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