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수도권에 대규모 감염되면...서구에서 겪는 위기 닥쳐올 수 있어"
정세균 "수도권에 대규모 감염되면...서구에서 겪는 위기 닥쳐올 수 있어"
  • 전주명 기자
    전주명 기자
  • 승인 2020.04.06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절실하게 필요...불가피하게 연장 선택
[출처=연합뉴스]
[출처=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만약 수도권에서 감염이 대규모로 퍼지게 된다면 지금 서구 여러나라가 겪고 있는 위기가 우리에게도 닥쳐올 수 있다"라며 "사회적 거리두기가 절실하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오늘부터 다시 2주간의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작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총리는 "여기서 느슨해지면 감염이 확산될 것이 분명하기에 불가피하게 연장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라며 "지난 대구경북의 위기는 모두의 협력과 응원으로 극복하고 있어도, 다시 찾아오는 위기는 헤어날 방법을 찾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주말에 많은 시민들이 외출했다. 다행히 마스크를 다 쓰고 외출했다"며 "야외는 실내보다 전파 위험이 현저히 낮지만 그럼에도 일부에서는 우려할만큼 인파가 밀집한 경우도 있었다"고 우려했다.

이어 그는 "물리적 거리두기는 남을 위한 배려일 뿐 아니라 스스로를 지키는 가장 효과적인 방역수단"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 한분 한분이 방역 전문가가 되어서, 자신의 건강과 공동체의 안전을 지킨다는 마음으로 충분한 안전거리를 확보하는 등 개인위생에 유의해 주시기를 강조해서 다시 한 번 당부 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정 총리는 "어제 건조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맞이한 식목일이자 한식에 대부분의 인력과 자원이 방역활동에 투입돼 걱정이 매우 컸지만 다행히도 큰 사고 없이 지나갔다"면서 "긴장을 늦추지 않은 소방관과 산림청, 지자체 공무원 여러분의 노고가 컸다"고도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