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아모레퍼시픽그룹에 과징금 부과...자회사에 담보 제공 대출 도와"
공정위 "아모레퍼시픽그룹에 과징금 부과...자회사에 담보 제공 대출 도와"
  • 김명균 기자
    김명균 기자
  • 승인 2020.04.06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균 기자]아모레퍼시픽의 지주회사인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자회사 코스비전에 750억 원의 담보를 무상으로 제공했다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과징금을 부과받았다.

공정위는 6일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자회사 코스비전을 부당하게 지원한 행위에 대해 두 회사에 각 4천800만 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고 시정명령을 내린다고 밝혔다.

자회사가 시중금리보다 약 0.3%포인트 싸게 자금을 빌릴 수 있도록 도와주면서 1억4천만 원가량의 경제적 이익을 제공하는 동시에 시장의 경쟁 질서를 해쳤다는 이유이다.

아모레퍼시픽 소속 화장품 판매회사에 화장품을 제조·납품하는 코스비전은 2016~2017년 산업은행으로부터 5회에 걸쳐 대규모 시설자금 600억 원을 차입하면서 모기업인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정기예금 750억 원을 담보로 제시했다.

그 결과 코스비전은 담보조건이 없을 경우에 비해 0.32%포인트 싼 연 1.72~2.01% 금리로 자금을 빌릴 수 있었다고 공정위는 설명했다.

거액의 예금담보를 통해 대규모 대출을 쉽게 받은 것은 물론이고 금리를 낮춰 약 1억3천900만 원의 경제적 이익도 올린 셈이다.

코스비전은 이 자금으로 신공장을 지어 화장품 제조·포장 능력을 40~50% 이상 늘렸고, 자동화를 통해 품질을 향상시키는 등 생산능력을 개선했다.

공정위는 부당한 지원을 통해 코스비전의 역량이 개선됐고, 유력한 사업자로서 지위를 강화하는 등 관련 시장에서 공정한 거래를 저해했다고 판단했다.

실제로 코스비전의 아모레퍼시픽 집단 내 OEM(주문자위탁생산)·ODM(생산자개발생산) 점유율은 2015년 43%에서 2017년 48.5%로 증가했다.

합리적인 대가를 받지 않고 예금담보 제공이나 채권 인수 등을 통해 계열사를 지원하는 것은 일감 몰아주기와 같이 계열사를 부당하게 지원한 것으로 공정거래법 위반이다.

다만 100% 지분을 보유한 모기업이 자회사에 담보를 제공한 것으로 금리 차이로 인한 부당이득 규모가 현저히 크지 않고, 시장에서 퇴출 위기의 기업을 살려내거나 총수 일가의 사익을 추구한 것은 아니어서 고발조치는 면한 것으로 보여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