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기업 4월 외국인 배당금만 5조원…올 4월도 경상적자 되나
20대 기업 4월 외국인 배당금만 5조원…올 4월도 경상적자 되나
  • 이문제
    이문제
  • 승인 2020.04.06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이달 중순께 외국인 배당금 약 1.4조원 지급

 

지난해 4월 외국인 배당금 지급과 수출감소에 경상수지가 7년 만에 적자를 낸 데 이어 올해에도 같은 일이 벌어진다는 우려가 나온다. 국내 주요 기업들이 이번 달 지급하는 외국인 배당금이 5조원을 넘어선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수출도 부진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배당금 상위 20대 기업의 4월 외국인 배당금은 5조3천818억원이다. 국내 기업들은 3월 주총 이후 한 달 이내 배당금을 지급해야 해 외국인은 이번 달 20대 기업으로부터 43억7천만달러가량을 챙기게 된다.

    배당금을 분기마다 지급하는 삼성전자는 이번에 지급하는 배당금이 총 2조4천54억원이고, 외국인 주식 보유 비중이 56.9%다. 외국인은 배당금이 지급되는 4월 중순께 1조3천686억7천만원에 달하는 돈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분기 배당을 하는 포스코도 1천647억원을 외국인 배당금으로 지급한다.

    연말 결산 배당을 하는 신한지주는 외국인 배당금으로 5천692억원, KB금융은 5천726억원, 현대차는 3천154억원, SK하이닉스는 3천454억원을 지급한다.

    이번 달 외국인 배당금으로 달러가 썰물처럼 빠져나가는 만큼 경상수지도 적자를 낼 가능성이 크다.

    경상수지는 우리나라와 외국 사이 상품 거래만이 아니라 외국에 배당금, 이자, 임금을 얼마나 지급했는지에 따라서도 영향을 받는다. 수출이 수입보다 많아 상품수지가 흑자를 내도 배당을 대거 지급하면 전체 경상수지는 적자로 떨어질 수 있다.

    작년 4월에는 배당금이 67억달러 빠져나간 데다 수출실적마저 나빠 유럽 재정위기가 닥친 2012년 4월 이후 7년 만에 경상수지가 3억9천만달러 적자를 냈다.

    올해에는 삼성전자, SK텔레콤, 삼성물산 등이 배당금을 전년과 같게 유지하거나 올렸기 때문에 상장사의 외국인 배당금 총액은 작년보다 늘었을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최근 국제유가가 폭락해 원유를 사 오는 데 써야 하는 달러가 줄어든 점은 경상수지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이번 달 경상수지 적자 우려는 경제위기 직전 나타난 상황과는 다르다고 봤다.

    한국은 과거 1995년부터 1997년까지 경상적자였고 경제 기초체력에 대한 불신이 퍼져 결국 외환위기를 겪었다. 금융위기 직전인 2008년 4월부터 그해 8월까지도 경상수지가 적자였다.

    김소영 서울대 교수는 "이번 달에는 계절적인 요인이 있어 과거 외환위기처럼 만성적인 적자로 이어지진 않을 것"이라면서도 "향후 코로나19에 따른 수출둔화 영향도 봐야 한다"고 말했다.

    성태윤 연세대 교수는 "경상적자를 내더라도 한미 통화스와프 계약이 체결된 만큼 당장 외환시장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은 크지 않겠다"면서 "유가 하락이 당장은 긍정적이겠으나 석유화학 업황이 나빠져 장기적으로는 좋다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