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코로나19 고위험군...흡연자 추가"
방역당국 "코로나19 고위험군...흡연자 추가"
  • 정재헌 기자
    정재헌 기자
  • 승인 2020.04.05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재헌 기자]방역당국이 코로나19 고위험군에 흡연자를 추가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고위험군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자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기존 코로나19 고위험군은 임신부와 65세 이상 성인, 당뇨병이나 심부전, 만성호흡기 질환, 암 등을 앓는 만성질환자였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고위험군에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장소에 가지 말고, 불가피하게 의료기관을 방문하거나 외출할 때에는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권하고 있다.

권준욱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전 세계의 문헌과 각국의 권고 사항을 검토한 결과 흡연자의 경우 폐 기능이 저하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이라며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도 흡연자를 고위험군으로 분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 조사 범위를 확대했다.

권준욱 부본부장은 "접촉자의 조사범위는 기존에는 증상 발생 전 하루였으나 관련 지침 개정을 통해 증상 발생 전 이틀까지로 확대했다"며 "증상 발생 전 전파 가능성을 보다 면밀히 추적하고 관리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