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상장사 1분기 영업이익 "17% 감소 전망"
국내 상장사 1분기 영업이익 "17% 감소 전망"
  • 최재현 기자
    최재현 기자
  • 승인 2020.04.05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현 기자]코로나19의 충격으로 국내 상장사 1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보다 약 17%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오늘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 3곳 이상의 실적 추정치가 있는 상장사 141곳의 1분기 연결 영업이익 전망치는 16조7천942억원(3일기준)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1분기 영업이익 20조2천154억원보다 16.92% 감소한 수준이다.

따라서 이 같은 전망이 맞는다면 국내 1분기 기업 영업이익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두 자릿수 감소세를 이어가게 된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상장사 573개사의 지난해 1분기 영업이익은 지난 2018년 동기보다 36.88% 줄어든 바 있다.

당초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견된 지난 1월 20일까지만 해도 1분기 상장사 영업이익은 22조839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9.24%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 이후 각 기업 전망치가 가파르게 하향되면서 결국 3일 현재는 영업이익 전망치가 1월 20일보다 23.95% 낮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