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경기상황, 깡통을 찰 지경…실업주도몰락"
김종인 "경기상황, 깡통을 찰 지경…실업주도몰락"
  • 이문제
    이문제
  • 승인 2020.04.04 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3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신기시장사거리에서 제21대 총선에 출마한 인천 동구미추홀갑 전희경 후보(왼쪽) 지지를 시민들에게 호소하고 있다. 2020.4.3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3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신기시장사거리에서 제21대 총선에 출마한 인천 동구미추홀갑 전희경 후보(왼쪽) 지지를 시민들에게 호소하고 있다. 2020.4.3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3일 "지금 경기 상황을 볼 것 같으면, 어느 상인이 대통령 질문에 답하면서 '경기가 거지 같다'고 말했는데 거지 같을 뿐만 아니라 '깡통을 찰 지경'에 도달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통합당 인천시당에서 열린 인천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의 경제실정을 강조하면서 이같이 말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어느 정도 지나가면 '경제 코로나'가 물밀듯 다가올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그는 정부의 경제 정책에 대해 "지난 3년간 국민의 삶을 너무 어렵게 만들었다"며 "소득주도성장을 했다고 하는데, 소득주도성장이 아니라 '실업주도몰락'을 가져온 것이 정부의 실적"이라고 쏘아붙였다.

    김 위원장은 "제가 긴급한 경제 상황 수습을 위해 예산을 조정해 100조원의 자금을 조달해야 한다고 했다. 대통령이 마음만 먹으면 긴급명령으로 국회를 소집하지 않고도 실행할 수 있다"며 "무조건 반대만 할 뿐이지 아무런 조치가 없다. 뭐를 가르쳐줘도 받아들이지를 못한다"고 공격했다.

     김 위원장은 "이 정권은 연극하고 조작하는 데 매우 능숙하지만 일반 국민들의 실생활과 관련한 정책에선 아주 무능하고 염치도 없고 체면도 없다"며 "우리 현명하신 유권자들이 대한민국의 모든 정보를 다 공유하고 있기 때문에 이번 4·15 선거에서 틀림없이, 참 마음에 내키지 않더라도 최선의 방법이 없으면 차선의 방법을 택한다는 의미에서도 통합당을 전폭적으로 지지해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연수구, 미추홀구, 부평을 잇달아 지원 방문했다.
    그는 인천 연수갑 정승연 후보의 캠프 사무실을 방문해 "집권 세력이 편없으면 자동적으로 야당에게 표를 던질 수 밖에 없는 것이 선거의 본질"이라며 "지금 집권 세력은 균등한 기회도, 공정도 만들어내지 못하고 오히려 공정을 파괴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자신이 통합당 선대위에 합류하게 된 이유를 설명하면서 "솔직히 민주통합당, 아니 미래통합당이 제 마음에 흡족하게 드는 것도 아니다. 그러나 지금은 선택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앞서 오전 인천 선대위 회의에서도 "우리 통합민, 통합당을 전폭적으로 지지해야만이…"라고 당명을 잘못 말했다.

    지난 1일 국립서울현충원 참배 때 방명록에 '민'을 썼다가 지우고 '미래통합당'이라고 고쳐썼던 것과 비슷한 실수가 반복된 것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지원유세에서 여러차례 '차선책'으로 통합당을 선택해달라고 호소했다.

    부평갑 정유섭 후보 캠프에서도 김 위위원장은 "사실 개인적으로는 미래통합당에 별로 매력을 못 느낀다. 이 사람들이 그동안 한 행동을 보면 매력을 느낄 수가 없다"며 "더이상 잘못을 저지르는 것을 저지해서 이 다음에 2년 후의 대선에서 정권을 정상적인 대통령으로 교체해서 나라의 발전을 도모해야겠다고 해서 제가 이러고 지금 돌아다니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권 심판론'에 동감하면서도 통합당 후보에 투표하기는 망설이는 중도 성향 유권자들을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또 동구미추홀갑 전희경 후보의 캠프에서 "능력이 없는 사람들이 (경제 정책을) 하기 때문에 경제가 어떠한 사항에 있다는 진단을 제대로 못하고 참 돌팔이 의사처럼 처방을 하다보니 경제상황이 이런 꼴이 됐다"며 "보다보다 못해서, 이대로 가만히 뒀다가는 나라의 장래가 참 비참해질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정부 실정에 대한 비판을 이었다.'

   김 위원장이 안상수 동구미추홀구을 후보 지원 연설을 하는 도중에는 공천 결과에 불복해 무소속 출마한 윤상현 후보의 운동원들이 길 건너편에 등장, '이기는 후보가 미래통합당이다' 등이 쓰인 플래카드를 펼쳐 들어 잠시 소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무소속 출마에 대해 한마디만 더 해달라'는 안 후보의 부탁에 "이곳에 자유한국당 소속 후보가 공천 탈락하고 무소속 (출마)하고 있는데, 우리 미래통합당은 무소속 후보로 출마한 분의 복당을 금하고 있다는 말씀을 참고로 드린다"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김종인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경제당의 정책발표회에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김 위원장은 한국경제당 행사의 참석의 의미를 묻는 말에 "경제라는 이름을 걸고 잘 해보겠다고 하니 도와드리려고 왔다"며 "특별한 의미는 두지 말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