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태양광 에너지 설치비 지원 보조율 70%로 상향
전남도, 태양광 에너지 설치비 지원 보조율 70%로 상향
  • Seo Hae
    Seo Hae
  • 승인 2020.04.04 0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는 안전하고 깨끗한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확산시키기 위해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 설치비용을 확대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전남도는 태양광·태양열·지열·연료전지 설치를 희망한 도내 1천500여 가구를 대상으로,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 설치비용 지원 보조율을 55%에서 70%로 대폭 확대한다.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과 연계해 신재생에너지 설치비용의 일부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보조율 상향으로 가구 자부담이 30%로 낮춰져 경제적인 부담을 덜 수 있다.

    전남도는 2007년부터 지난해까지 도비 42억원을 투입해 1만여 가구에 태양광 등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를 보급했으며 올해도 지난해 수준으로 도비 5억 원을 지원한다.

    에너지원 용량별로 다른 설치 비용에 맞게 도민 자부담금을 줄여주기 위해 도·시군비 지원기준도 마련했다.

    태양광(3㎾ 기준)은 106만원, 태양열(14㎥ 기준)은 102만원, 지열(17.5㎾ 기준)은 210만원, 연료전지(1㎾ 기준)는 100만원까지 지원한다.

    주택에 3㎾의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하면 352만원의 보조금이 지원되며, 자부담금 151만원으로 설치할 수 있다.

    발전설비가 설치된 가구는 매달 4만원의 전기요금 절감효과가 있어 4~5년 이내 자부담금을 회수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