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지장점검회의 "대기업, 자구노력 선행해야...지원입장 재 강조"
금융위 지장점검회의 "대기업, 자구노력 선행해야...지원입장 재 강조"
  • 김진숙 기자
    김진숙 기자
  • 승인 2020.04.03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숙 기자]정부는 시장에서 자금을 조달하는 등 자구 노력을 먼저 해야만 대기업을 지원할 수 있다는 입장을 다시 강조했다.

금융위원회는 3일, 은성수 위원장 주재로 시장점검회의를 열고 대기업 대상 금융 지원 원칙을 재확인했다.

금융회사를 포함한 대기업은 내부 유보금이나 가용 자산을 최대한 활용하고, 우선 시장에서 자금을 조달하는 등 자구 노력을 먼저 실천해야 한다는 것이다.

정부는 시장 조달 노력이 없는 이상 정부 지원 프로그램이 금리나 보증료율, 만기 등에서 시장보다 더 좋은 조건을 제기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채권시장안정펀드 가동 첫날이던 전날 여신전문금융회사채 등의 매입 여부를 두고 생긴 논란에 대해서도 이런 입장을 견지했다.

정부는 앞서 지난달 제2차 비상경제회의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에 따른 기업 도산은 반드시 막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에 따라 100조원 이상 규모의 민생·금융안정 프로그램의 지원 대상에 대기업도 포함했다.

금융위는 대기업 가운데서도 우선 난관에 봉착한 항공업에 관해서는 현재 면밀히 경영 현황을 살펴보고 있고,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해 필요한 조치들을 점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