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9일 '라임 사태' 현장조사 나간다
금감원, 9일 '라임 사태' 현장조사 나간다
  • 이문제
    이문제
  • 승인 2020.04.02 2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감독원이 오는 9일 라임자산운용의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한 현장 조사를 시작하기로 했다.

    금감원의 합동 현장 조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당초 계획(3월 초)보다 한달가량 지연됐다.

   2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의 라임 사태 합동 현장조사단은 9일부터 라임자산운용과 신한금융투자를 상대로 현장 조사를 벌인다.

    금감원은 당초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사회적 거리 두기' 총력전을 펴는 정부와 보조를 맞춘다는 방침을 세웠으나 더는 지체할 수 없다는 판단에 '온라인 개학일'인 9일을 현장 조사 시작 시점으로 잡았다.

    금감원 관계자는 "라임자산운용 직원이 절반으로 줄었고, 사건 관련 핵심 인사들이 검찰에 속속 체포되면서 더 미루면 현장 조사 실효성이 떨어진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라임자산운용과 신한금융투자가 전액 손실 가능성이 있는 무역금융펀드('플루토 TF-1호')의 부실 발생 사실을 은폐하고 펀드를 계속 판매한 사기 혐의를 받는 점을 눈여겨보고 있다.

    금감원은 조만간 나올 예정인 무역금융 펀드 실사 내용 등을 토대로 현장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금감원은 20일부터는 판매사인 은행과 증권사를 차례로 조사한다.

    금감원은 현장 조사에 앞서 판매사들로부터 펀드 투자 제안서와 설명자료 등을 받아 검토 작업을 벌였다.

    현장 조사와 법률 자문 등에 걸리는 시간을 고려했을 때 불완전판매와 관련한 첫 분쟁조정위원회는 일러야 6월 말 또는 7월 초에 열릴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