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주식시장 불확실성 확대 묻지마식 주식 투자 자제해야"
금융위 "주식시장 불확실성 확대 묻지마식 주식 투자 자제해야"
  • 이문제
    이문제
  • 승인 2020.04.02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주가 급락으로 저가 매수를 노린 개인투자자들의 매수가 급증하는 가운데 금융 당국이 주식 투자자들에게 '묻지마'식 투자를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은 2일 오후 금융감독원, 한국은행 등 14개 기관과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 100조원+@' 준비·집행 상황을 점검하는 금융 상황 점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당부했다.

손 부위원장은 "최근 개인 투자자들이 적극적으로 매수에 나서 개인 누적 순매수 규모가 22조원에 이를 정도로 증가했다"며 "우리 기업에 대한 애정과 주식시장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신 투자자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주식시장의 변동성과 불확실성이 크게 확대된 상황"이라며 "단순히 과거보다 주가가 낮아졌다는 이유만으로 투자에 뛰어드는 '묻지마식 투자', 과도한 대출을 이용한 '레버리지 투자' 등은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국내 주식시장에서는 올해 들어 1분기에 코스피가 20.16%나 급락했지만, 지난달 주식거래 활동계좌가 86만2천개나 증가하고 일평균 거래대금이 18조4천923억원에 달해 역대 최고를 기록하는 등 개인투자자들의 투자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