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손석희에 벌금 300만원...김웅 폭행 혐의"
법원 "손석희에 벌금 300만원...김웅 폭행 혐의"
  • 전호철 기자
    전호철 기자
  • 승인 2020.04.02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호철 기자]프리랜서 기자 김웅 씨를 폭행한 혐의로 약식재판에 넘겨진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에 대해 법원이 벌금 300만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

서울서부지법은 2일 폭행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손 사장에 대해 검찰이 지난 달 31일 약식명령을 발령했다고 밝혔다.
 
법원에 따르면, 손 사장은 지난해 1월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있는 한 일식집 앞에서 김씨의 얼굴과 어깨 등을 손으로 친 혐의 등으로 지난 달 31일 약식 기소됐다.

또 지난해 9월 피겨스케이팅 코치 A씨의 아동학대 의혹 관련 방송 보도를 하면서 A씨의 이름과 얼굴 사진 등을 그대로 내보낸 혐의도 받았다.

약식기소란 검찰이 공판 대신 서면 심리만으로 벌금이나 과태료를 부과해달라고 법원에 청구하는 절차를 뜻한다.

판사는 검찰이 청구한 대로 약식명령을 내리거나 당사자를 직권으로 정식 재판에 회부할 수 있으며, 당사자는 약식명령 고지를 받으면 7일 이내에 정식 재판을 청구해 무죄를 주장할 수 있다.

한편 검찰은 지난 1월 손 사장을 약식기소하면서 김 씨는 공갈미수 혐의로 정식 재판에 넘겼다.

김씨는 2018년 8월부터 2019년 1월까지 손 사장에게 '과거 차량 접촉사고를 기사화하겠다', '폭행 혐의로 고소하겠다'며 채용과 금품 등 경제적 이익을 요구한 혐의를 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