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충격에 3월 국내 펀드 자산 최대폭 감소
코로나19 충격에 3월 국내 펀드 자산 최대폭 감소
  • 김건호 기자
    김건호 기자
  • 승인 2020.04.02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 3월 펀드 순자산의 월간 감소 규모가 역대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3월 말 현재(이하 월말 기준) 경영참여형 사모펀드(PEF)를 제외한 공모·사모 펀드의 순자산은 총 646조1천899억원으로 2월(691조8천539억원)보다 45조6천641억원 감소했다.

    이는 금투협이 관련 통계를 보유한 2004년 1월 이후 월간 감소 폭으로 최대 규모다.

    이전 월간 최대 감소액이었던 금융위기 발발 당시 2008년 9월의 31조6천26억원을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3월 펀드 순자산의 전월 대비 감소 비율은 6.60%로 2011년 12월의 6.94% 이후 8년 3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역대 최고 감소율은 2008년 9월의 9.57%다.

    펀드 순자산 규모는 작년 4월 처음 600조원을 넘은 지 1년이 채 되지 않은 올해 2월 700조원 문턱을 넘는 등 꾸준히 성장해왔다.

    지난 2월 19일엔 708조5천억원대로 정점을 찍었으나 이후 급격히 감소하고 있다.

    유형별로는 단기자금인 머니마켓펀드(MMF)에서 23조6천929억원이 빠져나가 감소액이 가장 컸고, 주식형 펀드와 채권형 펀드도 각각 8조9천806억원, 8조7천396억원 줄었다.

    부동산형 펀드는 순자산이 오히려 2월보다 6천528억원 증가했다.

    공모펀드 순자산이 271조7천341억원에서 232조6천829억원으로 39조512억원 감소해 사모펀드보다 타격이 컸다. 사모펀드는 420조1천198억원에서 413조5천70억원으로 6조6천128억원 줄었다.

    펀드 순자산 급감은 최근 코로나19 확산과 경기침체 우려로 주가지수가 폭락하고 안전 자산인 채권 금리마저 불안한 흐름을 보이는 등 금융시장이 충격에 빠진 결과로 보인다.

    2월 1,980대로 마감했던 코스피는 코로나19 충격이 본격화한 영향으로 급락해 1,750대로 3월 거래를 마감했다.

    채권시장에서 지표물로 통용되는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2월 연 1.104%에서 3월 연 1.070%로 다소 하락(채권값 상승)했다.

    다만 한국은행이 3월 16일 기준금리를 0.50%포인트 인하했음에도 국채를 비롯한 채권 금리는 등락을 반복하며 불안한 흐름을 보였다.

    자산 가치 하락뿐 아니라 투자금이 대거 이탈한 것도 순자산 감소에 영향을 줬다.

    국내 펀드 설정액은 3월 말 658조9천974억원으로 전월(689조2천910억원)보다 30조2천936억원 감소해 투자금이 대거 빠져나간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