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증시 2분기 '불안한 출발'…미·유럽증시 4% 급락
글로벌 증시 2분기 '불안한 출발'…미·유럽증시 4% 급락
  • 김진선 기자
    김진선 기자
  • 승인 2020.04.02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증시가 2분기 첫날 거래에서 급락했다.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하게 늘면서 2분기에도 안정적인 반등을 예단하기는 어려운 분위기다.

    1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973.65포인트(4.44%) 하락한 20,943.51에 거래를 마쳤다. 장 막판 매도세가 몰리면서 낙폭이 커졌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14.09포인트(4.41%) 내린 2,470.5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339.52(4.41%) 떨어진 7,360.58에 각각 마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천문학적인 규모의 경기부양책을 시행하고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과감한 유동성 공급에 들어갔지만 불안심리가 조기에 해소되기는 이르다는 게 시장의 기류다.

    연준은 이날도 장마감 직후, 미국채 시장의 긴장을 완화하고 금융기관의 대출 여력을 늘리기 위해 대형은행의 자본 규제를 일시적으로 완화하는 조치를 내놨다.

    투자자 시선은 당국 조치보다는 코로나19 추이에 맞춰지고 있다.

    미국의 확진자는 걷잡을 수 없이 늘면서 2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달 19일 1만명을 넘긴 뒤 불과 13일 만에 감염자가 20배로 불어난 것이다. 감염자가 10만명에서 20만명으로 되기까지는 5일밖에 걸리지 않았다.

    1분기에 기록적인 낙폭을 보였던 뉴욕증시가 2분기 들어서도 당분간 불안한 흐름을 이어갈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온다.

    앞서 1분기 다우지수는 23.2%, S&P500지수는 20.0% 하락했다.'

    역시나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유럽에서도 4% 안팎 증시 급락세가 이어졌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3.83% 하락한 5,454.57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도 3.94% 내린 9,544.75로,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4.30% 하락한 4,207.24로 장을 마감했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 지수 역시 3.83% 하락한 2,680.30으로 거래를 종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