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다우지수 1.84% 떨어져...코로나19 여파 일제히 하락"
뉴욕증시 "다우지수 1.84% 떨어져...코로나19 여파 일제히 하락"
  • 김선예 기자
    김선예 기자
  • 승인 2020.04.01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선예 기자]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에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31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10.32포인트(1.84%) 하락한 2만1917.1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2.06포인트(1.6%) 내린 2584.59에 장을 마감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74.05포인트(0.95%) 하락한 7700.10에 마쳤다. 

S&P 500 지수는 1분기에 약 20% 폭락하며,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악의 분기를 기록했다. 다우지수는 23.2%가량 내려, 1987년 이후 가장 큰 폭 하락했다. 두 지수는 매년 1분기로만 한정해서 보면 사상 최대 하락률을 기록했다.

극심한 변동성은 다소 줄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미국에서 가파르게 증가하면서 투자심리를 짓눌렀다는 분석이 나온다.

분기 기준으로 다우지수는 이른바 '블랙먼데이' 충격이 있었던 1987년 이후로, S&P500지수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이후로 최대폭 주저앉은 것이라고 경제매체 CNBC 방송은 전했다.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는 84만명을 넘어섰고, 사망자도 4만1000명을 돌파했다.

이탈리아의 확진자 증가가 둔화했다는 분석도 나오지만, 스페인 감염자는 10만명에 육박할 정도로 늘었다. 미국 확진자도 18만명을 넘어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