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가계대출 금리 역대 최저...연 2.9%
은행권 가계대출 금리 역대 최저...연 2.9%
  • 김선예 기자
    김선예 기자
  • 승인 2020.03.31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선예 기자]지난 2월 은행권 가계 및 기업대출 금리가 역대 최저치로 떨어졌다.

3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2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금리(이하 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2.90%로 한 달 전보다 0.05%포인트 내렸다. 이는 통계 집계가 시작된 1996년 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가계대출 금리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떨어진 데 따른 것이다. 코픽스는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 기대를 선반영해 하락했다.

다만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2.52%로 한 달 전보다 0.01%포인트 올랐다. 금리가 낮은 보금자리론 취급 비중이 줄어든 결과다.

집단대출 금리(연 2.75%)는 0.19%포인트, 보증대출 금리(연 3.02%)는 0.11%포인트, 일반 신용대출 금리(연 3.70%)는 0.13%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기업대출 금리는 한 달 전보다 0.13%포인트 내린 3.19%로 통계 집계가 지삭된 1996년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이 됐다.

대기업 대출금리는 0.16%포인트 급락한 연 2.96%, 중소기업은 0.13%포인트 내린 3.35%다.

가계대출과 기업대출을 포괄한 은행권 전체 대출 평균금리는 0.11%포인트 내린 3.08%로 역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예금금리도 내렸다.

은행권 저축성 수신금리는 0.11%포인트 내린 1.43%로 2016년 10월(1.41%)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 됐다.

신규취급액을 기준으로 한 은행권 예대 마진(대출금리와 저축성 수신금리 차이)은 한 달 전과 같은 1.65%포인트다.

2월에 은행권에서 새로 가입된 정기예금 가운데 금리가 0%대인 상품에 가입된 금액의 비중은 2.8%를 나타냈다.

아직 비중이 미미하지만 한 달 전보다 0.3%포인트 늘어난 것으로, 기준금리가 0%대에 진입한 만큼 비중이 커질 가능성이 크다.

반대로 이자가 2%대로 붙는 상품의 비중은 0.7%로 0%대 금리 상품보다 더 찾기 힘들어졌다. 금리가 1.0% 이상∼2.0% 미만인 상품 비중은 96.5%다.

제2금융권 대출금리, 예금금리도 줄줄이 내렸다.

일반대출 금리는 상호저축은행이 연 10.08%(-0.55%포인트), 신용협동조합이 연 4.21%(-0.06%포인트), 상호금융이 3.67%(-0.07%포인트), 새마을금고는 4.20%(-0.02%포인트)다.

1년 만기 정기예탁금 금리는 상호저축은행이 연 1.99%, 신용협동조합이 2.09%, 상호금융이 1.79%, 새마을금고는 2.09%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