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타격 본격화하나…내주 생산·기업체감경기지표 주목
코로나 타격 본격화하나…내주 생산·기업체감경기지표 주목
  • 이문제
    이문제
  • 승인 2020.03.28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 주에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국내 경기 타격을 가늠할 수 있는 산업활동동향과 소비자물가, 기업체감경기 지표가 줄줄이 발표된다.

    문재인 대통령 주재 비상경제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긴급재난소득 지원방안과 4대 보험 유예·경감 방안이 어떻게 확정될지 주목된다.

    정부가 발표한 100조원 상당의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이 본격 가동되는 가운데 원/달러 환율 급등락 속 3월말 기준 외환보유액 수준에도 관심이 쏠린다.'


    문 대통령은 내주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긴급재난소득 지급 범위와 규모에 대해 논의한다. 국민연금·건강보험·고용보험·산재보험 등 4대 보험료와 공과금에 대한 유예·감면 방안도 확정할 계획이다.

    통계청은 31일 2월 산업활동동향을 발표한다.

    1월에는 소비가 3.1% 감소하면서 8년 11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투자도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산업생산은 넉 달 연속 증가했지만 증가폭은 둔화했다.

    코로나19가 소매판매와 서비스업 생산에 일부 영향을 미친 탓이다. 2월 지표에서부터는 본격적인 영향이 나타날 것으로 통계청은 예상했다.

    통계청은 2일 3월 소비자물가동향을 내놓는다.

    코로나19 여파로 외식·여행 등 서비스물가 상승폭이 제한된 가운데 2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1%에 그쳤다. 서비스물가 상승률은 0.4%에 그치면서 1999년 12월(0.1%)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