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검찰 첫 조사...변호인, 논란에 사임계 제출"
조주빈, "검찰 첫 조사...변호인, 논란에 사임계 제출"
  • 박규진 기자
    박규진 기자
  • 승인 2020.03.26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갑자기 언급된 '손석희·김웅'…조주빈에게 사기당해
텔레그램 성착취 대화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중앙포토]
텔레그램 성착취 대화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박규진 기자]검찰이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상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만들어 배포한 혐의를 받는 조주빈에 대해 수사를 본격화했다.

경찰 수사단계에서 조 씨를 변호했던 변호인은 논란이 일자 사임계를 제출했다.

서울중앙지검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태스크포스는 26일 오전 '미성년자 성 착취물 유포' 혐의를 받는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 '박사방'의 운영자 조주빈을 불러 조사를 벌이고 있다.

어제 오전 검찰로 송치돼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이후 첫 소환조사이다.

여성아동범죄조사부와 강력부, 범죄수익환수부, 형사11부 등 4개 부서로 구성된 태스크포스는 현재 조 씨의 구체적인 혐의를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수사단계에서 조 씨를 변호했던 법무법인 오현 측은 논란이 일자 어제 사임계를 제출했다.

변호인 측은 조 씨를 직접 만나 사임 경위를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지만, 검찰 조사실에 동석했는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검찰 관계자는 "앞으로 이어질 조사에 변호인이 참여할지, 추가 선임이 필요한지 등은 조 씨 등의 의사를 확인해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한 차례의 구속기간 연장을 포함해 최대 20일 동안 조사를 진행한 뒤, 조 씨를 재판에 넘긴다는 방침이다.

앞서 검찰은 조 씨의 수사상황 일부를 기소 전이라고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검찰 관계자는 "서울중앙지검이 이번 사건에 대한 형사사건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사건의 중대성과 피의자의 인권, 수사의 공정성, 국민의 알 권리 보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조주빈은 어제 검찰 송치에 앞서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말해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뜻밖의 발언에, 유명인사 3명이 왜 거론된 것인지 인터넷에선 하루종일 갑론을박이 오갔다.

경찰이 이들 3명은 '박사방'의 성착취물 사건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밝혔지만, 궁금증은 더욱 커졌으며 사실 이들은 모두 조주빈의 사기 피해자였다.

조주빈은 김 씨와 공방을 벌이던 손 사장에게 텔레그램을 통해 접근해 자신이 김웅 기자의 사주를 받은 흥신소 사장이라고 소개했다.

손 사장의 가족을 테러하겠다고 협박하며 이를 빌미로 돈을 뜯어낸 건데, 손 사장 측은 사주를 받았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아 증거를 받아보려고 돈을 건넸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조주빈은 증거를 제시하지 않고 잠적했다.

조주빈의 마수는 김 씨에게도 뻗쳤는데, 정치인의 정보가 담긴 USB를 넘기겠다는 거짓말로 김 씨의 돈을 뜯어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김 씨는 어제 열린 자신의 공갈미수 혐의 재판에서 김 씨는 취재진의 질문에 말을 아꼈습니다.

김 씨는 어제 열린 자신의 공갈미수 혐의 재판에서 "조주빈이랑 어떤 관계신가요? 어떤 제안을 받으셨습니까?"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말을 아꼈다.

유명인사까지 가리지 않은 조주빈의 범죄, 경찰은 알려지지 않은 다른 범죄들도 밝힐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