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 후보, 한 달간의 주민자치 방역 마무리...본격 선거운동 돌입
황희 후보, 한 달간의 주민자치 방역 마무리...본격 선거운동 돌입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20.03.26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개 주민자치방역단 설립, 동참인원 428명, 총 방역 거리 480km

[정성남 기자]더불어민주당 양천갑 후보자 황희 의원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주민자치방역단과 함께 지역사회 방역을 시작한 지 한 달여가 지났다. 황희 의원은 26일 후보자 등록과 함께 방역 봉사를 마무리하고 본격 선거운동에 돌입할 계획이다.
 
황희 의원은 지난 2월 24일 지역 주민 및 봉사단 등을 중심으로 ‘주민자치 방역단’을 구성하자는 대국민 제안을 한 후, 선거운동도 미룬 채 다중이용시설과 취약계층 이용 시설 등에 대한 방역에 참여했다.
 
황 의원의 제안 이후 양천갑 지역에는 40여개의 주민자치방역단이 설립됐다.
 
황 의원은 그간 강서양천학원연합회, 파리공원지킴이, ID봉사단, 양천인봉사단, 어라운드, 각 동별 주민자치방역단, 양천탈북민방역단, 상가 상인회, 향우회 등 지역 내 단체들을 주축으로 한 주민자치방역단과 함께 지역사회 방역에 힘써왔고 황희 의원과 함께 방역에 참여한 인원은 428명에 달한다.
 
방역장소도 놀이터, 어린이집, 시장, 따릉이정류소, 상가주변, 복지관, 체육관, 학교주변, 공원 등 지역 내 구석구석을 찾아다녔고 428명과 함께 방역한 총 거리는 480KM에 달한다.
 
황 의원은 “신천지로 인한 확진자가 급증한 시기에 방역단 설립을 제안하고 지역사회방역을 시작하면서 한 달이 지나는 시점이 되면 완치자가 늘어나면서 코로나19의 확산세가 꺾일 것이라고 내다봤는데, 실제로 최근 확진자가 감소하면서 국민여러분께서도 조금씩 심리적 안정을 찾아가고 있는 것 같다” 면서 “26일 후보자등록과 함께 후보자의 신분으로 돌아가야 하기 때문에 방역 봉사는 마무리하지만 선거운동으로 전환하더라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노력은 지속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이제는 코로나19로 인해 망가진 민생경제 회복에 힘써야 할 때이고 정부차원의 지원 외에도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기 위해 단골가게를 중심으로 선결제를 하는 ‘착한 소비자운동’을 제안했는데 많은 분들이 이 캠페인에 참여하고 계셔서 최초 제안자로서 뿌듯함도 느끼고 있다” 는 소회도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