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정배 의원, "마지막 국회의원 출마, 호남 대도약 이루겠다"
천정배 의원, "마지막 국회의원 출마, 호남 대도약 이루겠다"
  • 모동신
    모동신
  • 승인 2020.03.26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정배 선택이 호남 대통령 만드는 지름길", 26일 후보등록
천정배 의원(광주 서구을, 민생당)이 선관위 후보자 등록일인 26일 오전 광주 서구을 국회의원 선거 후보등록을 마쳤다.
천정배 의원(광주 서구을, 민생당)이 선관위 후보자 등록일인 26일 오전 광주 서구을 국회의원 선거 후보등록을 마쳤다.

[모동신 기자] 천정배 의원(광주 서구을, 민생당)이 선관위 후보자 등록일인 26일 오전 광주 서구을 국회의원 선거 후보등록을 마쳤다.

"대한민국 개혁의 아이콘, 호남 대통령을 만들겠습니다!"라는 메인 슬로건으로 내세우고 있는 천정배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광주가 필요로하는 국회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과 개혁을 잘 뒷받침하고 △다음 대선에서 수구적폐 미래통합당의 집권을 막고 △호남 출신 대통령을 만들 수 있는 인물이라 규정하며, 천정배 의원이 그 '적임자'임을 밝히고 있다.

천정배 의원은 "국정운영과 개혁에 관한 한 천정배는 문재인 정부와 한 식구"이고 "식구들 중에서도 큰형"임을 강조하며 "개혁에 앞장서고, 개혁을 끌고나가고, 개혁의 질을 높인 큰 형"이라고 밝히고 있다.

다음 대선에서의 광주 국회의원의 역할론과 관련해서는 "수구적폐 미래통합당의 집권을 막을 사람도 바로 천정배다. 저는 김대중 대통령의 부름을 받고 수구세력의 집권을 막기 위해 정치를 시작했다. 저는 노무현 후보를 어느 국회의원도 거들떠보지 않을 때 혼자서 도와 대통령을 만들었다"면서 "저에게는 다음대선에서도 미래통합당의 집권을 막아낼 경험과 능력이 있다"고 밝히고 있다.

호남 대통령론과 관련해서는 천 의원은 "제가 앞장서고 광주 서구 유권자들이 뒷받침해주신 정치 경쟁의 효과로 광주는 매년 사상 최대의 국비 예산 확보 기록을 경신하고, 문재인 정부는 호남 민심을 얻기 위해 호남 총리를 임명했고 그 분은 유력 대권주자로 떠올랐다"면서 "다음 대선에서 호남 출신 대통령을 만들어야만 광주와 호남이 수십 년간의 낙후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천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호남이 민주당만을 '몰빵' 지지한다면 민주당의 비호남 실세들은 호남 표는 무조건 자기들 것이라고 여기고 자기 지역 인물을 대선 후보로 세울 것"이라며 "저 천정배를 선택하는 것이 호남 대통령을 만드는 지름길"이라고 밝혔다.

후보 등록을 마친 소감에 대해 천 의원은 "이번에 마지막으로 출마한다. 다시 국회의원의 기회를 주시면 전국 최다선 의원이 된다"며 "호남의 정치 경쟁을 발전시키고 호남 출신 대통령을 만들어냄으로써 호남의 낙후와 피폐를 극복할 수 있는 대도약을 이뤄내겠다 "는 각오를 밝혔다.

천 의원은 이날 오전 선관위에 후보등록을 마치고 “저로서는 마지막 국회의원 출마다. 지난 5년 동안 서구 주민들의 사랑과 성원을 받으며 많은 보람있는 일을 했다”면서 “무엇보다도 대한민국에서 가장 정의롭고 수준높은 광주시민의 대표라는 사실이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5년전 보궐선거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하며 호남정치의 경쟁을 개척했고 그 결과 호남정치는 특정당이라면 막대기만 세워놔도 당선되는 일당독점으로부터 벗어나 크게 발전했다. 국비와 국책사업 확보 면에서도 큰 발전이 있었다”며 “이에 대해서 긍지와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시 국회의원의 기회를 주시면 전국 최다선 의원이 된다. 맏형 역할을 잘 하겠다”고 설파했다.

끝으로 “모두 가장 잘 할 사람이 저 천정배라고 감히 말씀드린다.”며 다음 세가지 과제를 제시했다.

첫째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과 개혁을 잘 뒷받침하고

둘째 수구적폐 미래통합당의 집권을 막아내고

셋째 호남의 정치 경쟁을 발전시키고 호남 출신 대통령을 만들어냄으로써 호남의 낙후와 피폐를 극복할 수 있는 대도약을 이뤄내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