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금시장 '약한고리' 증권·캐피탈사에 유동성 우선 공급
자금시장 '약한고리' 증권·캐피탈사에 유동성 우선 공급
  • Seo Hae
    Seo Hae
  • 승인 2020.03.26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증권사와 캐피탈사에 유동성을 우선 공급하기 시작했다.

    현재 자금시장의 가장 약한 고리에 자금을 먼저 투입해 시장 안정성을 끌어올리겠다는 취지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현재 단기자금 시장에서 어려움을 겪는 증권사와 캐피탈사에 가장 먼저 자금을 투입할 것"이라면서 "가능하다면 이달 안에 실질적인 자금 투입이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고 26일 말했다.

    정부는 지난 24일 100조원 상당의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을 내면서 주식과 회사채, 단기자금 등 시장에 48조5천억원의 자금을 배정하고, 채권시장안정펀드 등을 통해 내달 초부터 실질적인 자금 투입을 시작한다고 예고한 바 있다.

    이 계획으로 미뤄보면 본격적인 자금 집행에 증권사와 캐피탈사에 먼저 자금을 투입하는 것이다.

    금융업계는 정부가 현재 자금시장에서 가장 취약한 부분에 먼저 유동성을 투입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단기 자금시장의 위기는 증권사들의 유동성 압박에서 시작됐다는 것이 일반적인 분석이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해외 주가지수가 일제히 폭락함에 따라 증권사들이 거액의 주가연계증권(ELS) 관련 마진콜(추가 증거금 요구)을 받고서 여신전문금융회사채권(이하 여전채)과 기업어음(CP)을 대량 처분하면서 자금시장의 경색이 왔다는 것이다.

    신용카드와 캐피탈 등 여신전문금융사는 여전채 발행이 중단되면 당장 영업을 접어야 하는 구조다. 수신 기능 없이 여신만 다루는 이들 회사 입장에서는 시장에서 회사채 발행이 안 되거나 차환이 거부되면 즉시 유동성 위기에 봉착한다.

    특히 중·저신용자가 많이 찾는 캐피탈사는 경기 침체에 따라 대출 자산 부실화 속도가 더 빠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캐피탈채 투매 속도가 더 빨라졌다.

    이런 상황을 해결하고자 정부는 증권금융과 한국은행을 동원해 증권사에 5조원의 유동성을 공급하기로 했다.

    한은은 이 계획에 따라 24일 공개시장조작을 통해 2조5천억원의 자금을 증권사(7천억원)와 증권금융(1조8천억원)에 공급했고, 증권금융은 25일 1조8천억원을 18개 증권사에 전액 지원했다.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 시행 하루 만에 증권사에 2조5천억원을 공급한 것이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관련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관련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여전채는 현재 10조원, 앞으로 20조원까지 늘어날 수 있는 채권시장안정펀드를 동원해 사들이기로 했다.

    P-CBO 역시 여전채 매입에 동원하기로 했다.

    P-CBO는 신용도가 낮아 회사채를 직접 발행하기 힘든 기업의 신규 발행 채권을 기초자산으로 유동화 증권을 발행해 기업이 직접금융 시장에서 저리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다.

    금융위 관계자는 "채권시장안정펀드 등을 통해 유동성이 공급되기 시작하면 경색된 시장에 숨통이 틔워질 수 있다"면서 "이런 분위기가 확산한다면 자금시장도 점차 안정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