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간편송금 서비스 "하루 평균 2,350억원...1년만에 2배 이상 늘어"
지난해 간편송금 서비스 "하루 평균 2,350억원...1년만에 2배 이상 늘어"
  • 김진숙 기자
    김진숙 기자
  • 승인 2020.03.24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숙 기자]지난해 카카오페이, 토스 등 간편송금 서비스 이용액이 하루 평균 2천350억원 가까이 늘어났다.

2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전자지급서비스 이용 현황 자료를 보면 지난해 간편송금 서비스 이용액(이하 하루평균)은 2천346억원으로 한 해 전(1천46억원)보다 124.4% 늘어났다. 서비스 이용 규모가 1년 만에 2배 이상으로 불어난 셈이다.

이용 건수는 249만건으로 76.7% 늘었다.

간편송금은 스마트폰에 충전한 선불금을 전화번호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활용해 보내는 서비스를 말한다.

한은은 "시장 점유율이 높은 대형 전자금융업자를 중심으로 간편송금 이용 규모가 늘어났고, 여타 금융기관의 서비스도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토스, 네이버페이, 카카오페이 등 전자금융업자가 제공하는 간편송금 서비스의 이용금액 2천184억원으로 전체의 90% 이상을 차지했다.

공인인증서 없이 비밀번호를 이용해 결제하는 간편결제 서비스의 실적도 성장했다.

간편결제 서비스 하루평균 이용액은 1천745억원으로 1년 전보다 44.0% 늘었고, 이용건수는 602만건으로 56.6% 증가했다.

카카오페이, 토스 등에서 미리 충천한 선불금으로 물건을 사거나 교통요금을 납부할 수 있는 선불전자지급서비스 규모도 커졌다. 이 서비스의 이용금액은 2천979억원으로 전년 대비 108.9% 증가했고 건수는 1천890만건으로 15.8% 늘어났다.

온라인 쇼핑몰 성장세가 이어지면서 전자지급결제대행(PG) 서비스 이용 규모도 커졌다.

지난해 PG 서비스 이용액은 전년보다 26.2% 늘어난 5천467억원이었고, 이용 건수는 39.3% 증가한 1천204만건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