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조주빈 '박사방' 운영자 신상공개 결정"
경찰 "조주빈 '박사방' 운영자 신상공개 결정"
  • 정지영 기자
    정지영 기자
  • 승인 2020.03.24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지영 기]경찰이 텔레그램에서 돈을 받고 성 착취 영상을 유포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4일 오후부터 경찰 내부 위원 3명과 외부 위원 4명으로 구성된 신상공개위원회를 개최해 이같이 결정했다.

신상공개위원회는 피의자의 신상공개로 인한 피의자 인권 및 피의자의 가족, 주변인이 입을 수 있는 2차 피해 등 공개 제한 사유에 대해 충분히 검토했지만, 피의자가 불특정 다수의 여성을 노예로 지칭하며 성착취 영상물을 제작·유포하는 등 범행 수법이 악질적·반복적이라고 공개 이유를 밝혔다.

또, 아동·청소년을 포함해 피해자가 70여 명에 이르는 등 범죄가 중대할 뿐 아니라 구속영장이 발부되고 인적·물적 증거가 충분히 확보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조주빈은 만 24살로 내일 아침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면서 얼굴이 공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