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목동 유수지·운동장 일대 25만㎡ 개발 계획 용역 추진
서울시, 목동 유수지·운동장 일대 25만㎡ 개발 계획 용역 추진
  • 전성철 기자
    전성철 기자
  • 승인 2020.03.19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동 유수지·운동장 사업계획 대상지 /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목동유수지와 목동운동장 일대(25만1천877㎡)의 발전을 위한 기본구상 용역을 발주키로 하고 다음 달에 공고를 낼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서울시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의 '목동유수지 중소벤처기업 혁신성장밸리 조성' 계획에 따라 목동유수지 일대를 스타트업 육성 거점으로 개발하는 방안을 짜고 있다.

또 시설이 노후한 목동운동장을 리모델링하고 그 일대를 스포츠 의과학센터, 스포츠 테마형 종합문화공간, 익스트림 스포츠파크 등이 들어선 건강·스포츠 산업 클러스터로 조성키로 했다.

이 지역은 지하철 5호선 오목교역과 안양천로 등이 인접해 교통 접근성이 좋은데도 목동지역 중심으로서 판매·업무기능이 부족했다고 서울시와 양천구는 설명했다.

참여를 희망하는 업체는 4월 7일부터 9일까지 서울시 서남권사업과에 제안서 등 구비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업체 최종 선정은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이뤄진다.

김선순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목동유수지·목동운동장 일대는 목동 중심지역 내에 있으면서 접근성이 좋아 지역발전의 잠재력이 큰 곳"이라며 "용역을 통해 맞춤형 지역거점 발전전략을 구체화하고 서남권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거점으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