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코로나19 확산 충격 "다우지수 폭락장으로 마감...'3천P' 대폭락"
美 코로나19 확산 충격 "다우지수 폭락장으로 마감...'3천P' 대폭락"
  • 고 준 기자
    고 준 기자
  • 승인 2020.03.17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준 기자]코로나19 확산의 충격 속에 미국 뉴욕 증시가 기록적인 폭락장으로 마감됐다.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12.93% 하락한 20,188.52에 거래를 마쳤다.

거의 3천 포인트가 빠진 것으로, 120년 뉴욕 증시 역사에서 가장 충격적인 사건으로 꼽히는 1987년 이른바 ‘블랙먼데이’ 이후 가장 큰 낙폭이다.

또 스탠더드앤드푸어스 500지수는 11.98%,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2.32% 각각 하락했다.

다우지수는 2천 포인트를 넘나드는 폭락세를 이어가다가 장 막판에 순식간에 3천 포인트 수준까지 밀렸다.

코로나19 상황이 오는 8월까지 이어질 것이란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 발언이 낙폭을 키운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뉴욕증시 마감에 앞서 유럽 각 나라의 증시도 동시다발적으로 4~5%대의 폭락장을 연출했다.

한편 금융위가 공매도 금지 조치를 시행하고 한국은행이 기준금리 인하 조치에 나섰지만 주가 급락세는 진정되지 않는 모습인 가운데 패닉 상태에 빠진 글로벌 금융시장의 여파에 우리 금융당국이 어떤 추가대책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