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FDA, “한국 코로나 키트, 수준이하”
미국 FDA, “한국 코로나 키트, 수준이하”
  • 김진선 기자
    김진선 기자
  • 승인 2020.03.15 19:1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진단키트를 사용하지 않을 것

미국 식품의약국 FDA가 구체적 이유를 제시하지는 않았지만,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를 채용하지 않겠다고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15일 미국 NBC뉴스에 따르면 미 하원 관리개혁위원회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지난 11일 개최한 청문회에서 마크 그린(테네시ㆍ공화) 의원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서면 답변에서 ‘한국의 (코로나19) 진단키트는 적절하지 않으며, FDA는 비상용으로라도 이 키트가 미국에서 사용되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고 밝혔다.

그린 의원이 소개한 FDA 서면 답변은 이 청문회에서 캐롤라인 맬로인(민주) 위원장 등이 한국의 코로나19에 대한 빠른 검사 속도 등을 좋게 평가한 것에 대한 미국 정부의 대응이라는 점에서 충격적이다.

그린 의원은 이날 청문회에서 “한국 진단키트는 단일 ‘면역글로블린항체’(immunoglobulin)만 검사하지만 미국 것은 복수의 항체를 검사한다”고 주장하면서 미국의 진단키트가 더 정확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미국 측의 지적이 나오자 보건복지부와 청와대는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미국 청문회에서 논의된 검사법은 항체와 관련된 것이지만 현재 사용 중인 국내 진단키트는 그와는 내용이 다른 유전자 검사법(RT-PCR)”이라고 말하면서 "FDA가 서면에서 언급했다는 진단키트는 한국에서 사용하는 진단키트가 아니며 따라서 국내에서 현재 사용 중인 진단키트의 정확성은 문제가 없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청와대는 “미 FDA가 승인해 현지에서 사용되는 진단키트는 검사 방식이나 검사 대상 유전자 부위를 세계보건기구(WHO)와 다른 방식으로 하고 있다”며 “우리나라는 WHO가 권고한 유전자 인식 부위와 검사 방법대로 기준을 정해 사용하고 있으니 문제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즉 우리나라 진단키트가 문제가 있다는 게 아니라, 기준이 다른 양국의 진단키트가 혼용되면 혼선이 생기기 때문에 자국 기준에 맞는 키트만 사용하겠다는 게 미국의 입장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양국의 검사법에 차이가 있다는 것 자체가 논란의 불씨가 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진단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사람이 이후 양성 판정으로 바뀌어 사망한 사례도 있다는 점에서 미국 FDA의 의견이 주목을 받고 있다.

실제로 인천시에 따르면 나흘 전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A씨가 이날 최종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됐다. 집단 감염이 발생한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코리아빌딩 11층 콜센터 직원인 A씨(39ㆍ여)는 지난 9일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 격리 중이었으나, 13일 발열 증세가 나타난 뒤 질병관리본부에서 실시한 3차 검사에서 양성이 나와 현재 길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함께 거주하고 있는 어머니와 여동생은 검사에서 음성이 나왔다.

한편 현재 국내에서 사용 중인 진단키트를 개발한 바이오기업 코젠과 솔젠트는 아직 미국 FDA 승인을 신청한 상태로 아직 미국 측으로 부터 답변이 오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초코파이 2020-03-15 21:52:36
남의 기사 거의 똑같이 쓰고 돈받는 직업 엄청 편하겠다
제목도 어느 편향인지 딱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