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유엠디케이(WMDK) 새 공식 수입 매트리스 인디바니, “합리적 가격대가 강점”
㈜더블유엠디케이(WMDK) 새 공식 수입 매트리스 인디바니, “합리적 가격대가 강점”
  • 김현희
    김현희
  • 승인 2020.03.1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따뜻해지는 날씨에 집안 분위기를 쇄신하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외출이 꺼려지는 요즘, 집 곳곳을 꾸미며 심신의 안정을 추구하려는 움직임이 활발하게 나타나고 있다. 실제로 가까운 가구단지에 방문해 원하는 컬러와 구성에 맞는 서랍장 등의 아이템을 구매한 뒤, 새롭게 비치하는 수요가 높아지는 추세다.

이 가운데 수입매트리스 브랜드 ‘㈜더블유엠디케이(이하 WMDK)’는 신규 론칭한 공식 브랜드 ‘인디바니’를 주력으로 선보이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실제로 브랜드 측은 지난 3월 13일 인디바니 공식 론칭 이후 주말간 소비자에게서 체험 및 전시 가능 유무 전화가 많았다고 밝혔다.

터키의 매트리스 제조사인 인디바니는 지난 2010년 설립돼 현재 전세계 57개국 이상에 매트리스를 수출하고 있다. 매트리스뿐만 아니라 침구와 침대 프레임까지 자체 생산할 수 있는 설비와 인력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세계적으로 인정 받는 매트리스 제조 기술력을 기반으로 매트리스를 1개 만드는데 약 2분정도 소요되는 면모를 보인다.

인디바니는 요 근래 친환경 제품이 각광을 받고 있는 추세에 따라 더욱 소비자들의 관심을 사고 있다. 섬유의 가공단계부터 완성품까지 인체에 유해한 성분이 검출되지 않은 것을 보증하는 유럽의 ‘OEKO TEX-STANDARD 100’ 섬유 인증을 획득했기 때문. 또한 내구성 및 제품의 일관성을 테스트하는 LGA 테스트와 TUV 라인란드의 인증까지 받아 성능까지 인정 받았다.

이미 프랑스, 독일, 오스트리아, 이스라엘 등 여러 국가에 수출했으며, 지난 2016년에는 LOB’IN TURKEY에서 품질영역에서 수상해 각종 매체에서 그 장점을 조명 받기도 했다. 주요 매체로는 수면 관련 전문 온라인 매거진 ‘Sleep Well’과 터키의 인기 방송국 ‘Star TV’의 인테리어 프로그램이 있다. 

WMDK에서 공식 수입하는 인디바니 매트리스는 총 3종으로, ‘비스코 폼 매트리스’ 1종과 ‘포켓 스프링 매트리스’ 2종이다. 비스코 폼 매트리스는 ‘비스코 스마트’로 이너 라이너가 내장된 비스코 폼 매트리스다. 친환경 뱀부(대나무) 원단 소재의 커버가 특징이고 이너 라이너는 사용자가 누워있는 자세에 맞춰 반응한다. 

포켓 스프링 매트리스인 ‘트윈’은 양면 매트리스다. 상단에 비스코 폼이 올려져 있으며, 하단에는 소프트 폼이 탑재돼 원하는 쿠션감에 맞춰 뒤집어 사용이 가능하다. ‘스톤’은 일반적인 필로우 탑 매트리스로 상단에 폼 소재 필로우 탑이 내장돼 있으며, 트윈 및 스톤 모두 폼으로 엣지를 완성했다는 특징이 있다. 활용 면적을 최대한 높였으며, 형태 흐트러짐 방지력도 높다.

이러한 인디바니 매트리스의 가장 큰 특징은 내장되는 모든 폼이 터키내 의료용 침대, 기숙사용 침대로 가장 선호되는 폼의 경도인 28dns로 제작된다는 점이다. 

제품은 현재 WMDK 강남 및 용인, 일산과 시흥, 그리고 청주와 부산, 대구점 등 전국 대리점에서 체험 및 구매가 가능하다. 구매 시 10년 A/S가 보증된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 및 공식 카페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