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체된 상권 살리자'…인천 지자체들, 지역화폐 지원 추진
'침체된 상권 살리자'…인천 지자체들, 지역화폐 지원 추진
  • 이미소
    이미소
  • 승인 2020.03.07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침체된 상권을 살리기 위해 인천 지방자치단체들이 지역화폐 관련 지원에 나섰다.

    고령 인구가 많은 인천시 동구는 구 자체 종이 상품권인 동구사랑상품권을 3월 한 달간 10% 특별 할인해 판매한다고 7일 밝혔다.

    판매 금액은 5억원어치로 구내 새마을금고와 신협 등 10곳에서 살 수 있다.

    이는 동구사랑상품권 관리 및 운영 조례의 '상품권 유통 활성화를 통한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시책을 시행할 수 있다'는 규정에 근거한 것이다.

    이 기간 개인은 50만원 이내에서 5천원과 1만원권 등 2개 종류 상품권을 할인된 가격으로 살 수 있다.

    인천시는 3∼4월 두 달간 지역 화폐인 '인천e음'(인천이음)의 캐시백을 확대하기로 했다. 실제로 결제가 이뤄져야 캐시백을 받을 수 있는 인천이음 특성을 고려했다.

    월 결제액 기준으로 50만원 이하는 10%, 50만∼100만원 이하는 1% 캐시백을 지급하며 10개 군·구에서 똑같이 적용된다.

    인천에서는 현재 부평구·미추홀구·서구·연수구가 인천이음을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이달 16일 인천이음을 발행할 예정인 계양구도 발행과 동시에 똑같은 비율로 캐시백을 확대 지급한다.

    인천시는 또 가맹점을 운영하는 사업주에게 결제 수수료가 없는 QR 키트를 무상 제공하고 카드 결제 수수료도 추가 지원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