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공영방송 등 언론 "코로나19 中 현지상황 왜곡보도...교민들 우려감 커"
한국 공영방송 등 언론 "코로나19 中 현지상황 왜곡보도...교민들 우려감 커"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20.02.28 18: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발 중국 입국자 격리조치...현지인 등 모든 내.외국인 동일해

[정성남 기자]28일 외교부 재외국민안전과에 따르면 이날 기준 한국 방문자에 대해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한 국가는 27곳이며 입국 제한을 둔 국가는 25곳이다.

아시아는 물론 코로나19가 최근 급격하게 확산하고 있는 유럽.중동으로 입국제한 조치가 확산되었으며 특히 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마저 지방정부 주도로 한국발 승객을 2주간 격리하도록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같이 각국의 기습적인 입국제한에 우리국민들이 해외 곳곳에서 불편을 겪고 있는 가운데 중국에 거주하고 있는 교민들은 중국이 취하고 있는 한국발 승객 격리 조치와 관련하여 한국 언론들에 의한 일방적 보도에 가뜩이나 어려운 시기에 중국에 오히려 반한 감정만 커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인터넷언론인연대의 취재팀 취재에서 “아직도 한국 방송에서는 중국인 한국인을 혐오한다고 강조하는데 한국에서는 중국이 얼마나 엄중한 상황인지 아직 모르고 하는 소리 같다”고 장춘한국인회 단톡방에 적혀있다.

그러면서 “우한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또 많은 사람이 사망하였다”고 밝혔다.

[출처=중국 길림성 장춘 한국인회 단톡 처]
[출처=중국 길림성 장춘 한국인회 단톡방 캡처]

▶우한교민 한국에 데려가 격리 조치한 것은?...반한 감정만 커지고 있어

이어 이들은 “얼마 전 우한에 전세 항공기를 보내 한국인을 모시고 간 사람들은 어디로 갔습니까?라면서 격리시설로 갔습니다. 한국에서 한국 사람을 격리시킨 것”이라고 꼬집었다.

계속해서 이들은 북쪽에 위치한 길림성 장춘에서 장례식 절차도 일절의 조문객은 불허하고 가족만 참석할 수가 있게 하는데 이곳 장춘에 이정도라면 우한과 중국 전역은 어느 정도인지 우리는 짐작할 수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의 주장은 중국의 격리조치는 내.외국인이 없다는 것이다.

즉, 이들은 한국발 중국입국자 모두는 일단 중국정부가 지정한 장소에서 격리조치가 취해지며 여행객 등은 지정된 호텔, 그리고 거주자 및 방문자 등은 자가 격리 된다고 설명한다.

아울러 외부에서 들어오는 자국민들도 이사도 마음데로 할 수가 없을 정도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집(건물) 주인이 외지인에게 임대를 하다 병이 발새하며 모든 책임을 주인에게 묻는다는 정부 발표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한국인만 격리 한다면 한국을 무시한 처사라 말 할 수가 있겠지만 중국 정부와 지자체의 방역 방침에 따라 격리조치를 취하는 것이라면 지금 한국에서 일방적이고 편파적 보도가 되는 것은 자칫하면 양 국가에 잘못된 앙금을 남길 수 있다고 우려한다.

또한 이들은 이를 바로잡아주기 위해 한국의 언론사에 메일을 보냈지만 아직 회답이 없다면서 더불어 특정 언론(방송)사에 한국인만 차별 받

고 있다는 인상이 들도록 보도하고 있는데 장춘에서는 중국인과 한국인 등 모두에게 한국발 중국 입국자에게 똑같이 처리하고 있고 한국인이라 해서 특별히 차별하는 경우가 없다고 전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한국인회 회원은 천진은 한국인이 가장 많이 살고 있는데 한국인만 선별해 그러는 것이 아니고 외국인과 외지에서 오는 모든 내외국인에 대한 조치라고 글을 올렸다.

이들은 오늘 아침 한국에서 JTBC.KBS.동아일보 등을 거론하며 “한국인을 혐오한다” “빨간 딱지를 부친다” “아파트 안에 못 들어 가게한다” 등등의 기사가 나왔다면서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실만 보도해야 하는데 그렇지가 않다고 아쉬워 했다.

한편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팀은 장춘 현지의 공안과 통화에서 지금 한국발 중국 입국자들에 대한 격리 조치가 한국인에 대한 별도의 조치인가에 대하여 “그렇지 않다면서 현지에서는 공항은 물론 여타의 외지에서 들어오는 교통수단에 대해서도 검사를 하고 있는 중이며 특히 한국발 중국 입국자에 내외국인 모두에 대해서는 선 격리조치가 이뤄진다”고 답했다.

▶한국발 중국 입국 내.외국인 동일한 격리조치...한국언론 격한 보도 잘못된 것

장춘한국인회 손성국 부회장도 취재팀과의 통화에서 “한국발 장춘 입국자에 대해서는 먼저 공항에 도착하면 준비된 버스로 호텔이나 거주지 등으로 입국자의 사안에 따라 이동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손 부회장은 특히 “이곳 현지 지역주민들은 거주지 단지에서 통제를 하고 있는 데 이 과정에서 개인적으로 거주지에 들어가려 하면 외국인을 받지 않으려는 지역주민들과 거주자와의 마찰 등을 피하려고 정부기관 사람들과 함께 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무증상자라 해도 모든 외부인들은 내외국인을 막론하고 일정기간인 오늘 오전에 공지된 문자에서는 14일간 자가 격리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손 부회장은 “한국발 장춘 입국자 및 여타의 외지로부터 장춘으로 들어오는 모든 내.외국인에게 같은 격리조치가 적용되고 있다면서 한국인이라 해서 특별 격리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현지 교민들이 느끼는 것은 차별대우를 받고 있다는 것은 없고, 한국의 언론 등에서 너무 격하게 보도하는 것은 잘못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현재 장춘에 자가 격리에 들어간 한국인 교민과 유학생 등은 대략 30여명 정도 되는데 매일 입국되는 인원이 있다 보니 정확한 통계는 알 수가 없다고 전했다.

또한 자가격리된 인원에 대해서는 정부 보건 당국에서 일정 시간에 맞추어 검사를 하고 가며 식료품 등을 배달해 주고 있으며 상황에 따라 주 1회 식품구매차 외출을 허가해 준다고 말했다.

손 부회장은 현재 중국에 산재해 있는 한국인회와 대한체육회 각 지부와 네트웍이 되어있어 소식을 주고 받고 있지만 한국에서 보도하고 있는 것은 한쪽면만 바라보는 시각적 개념에서의 흥미 위주성 보도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한다면서 특히 다른 한편으로는 즉, 장춘의 현재 중국의 격리 조치상황 등을 비교 분석 보도하는 것이 언론의 공정 보도가 아니냐고 역설했다.

▶中 보건 당국자 및 관계자 미안하다는 말 계속해...무례한 행동 한 번도 없어

한편 현재 격리 중에 있는 교민 우 모씨는 지난 일요일(23일) 자가 격리 중이였다.

취재팀과의 전화통화에서 그는 보도와 같이 자택 문에도 빨간 딱지가 붙어있다면서 자신의 직원이 흑룡강서 하얼빈 시에 다녀왔는데 이 역시 국내 이동이었지만 21일간의 자가 격리 중에 있다가 기간이 지난 지금 출근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 씨는 국내이동은 물론 특히 코로나19 확산사태로 인한 한국발 중국 입국자들에세 한국인만 격리하는 것이 아니고 내.외국인 모두에게 동일한 격리 조치가 취해진다고 밝혔다.

우 씨는 주기적으로 보건소 당국 등과 연락하여 발열사항을 체크하고 있으며 생필품 등 필요한 물건은 당국으로부터 배달받아 생활하고 있는 중이라면서 이들은 늘 자신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하는 등 무례한 행동을 한 번도 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지난 26일 연변공항 입국장 모습[출처=장춘한국인회 제공]
지난 26일 연변공항 입국장 모습[출처=장춘한국인회 제공]

특히 그는 한국 언론 보도와 관련해선 차별은 지역에 따라 있을 수 있지만 이러한 것들은 남쪽 지방의 일부에서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 한국인 차별 등에 포커스를 맞추어 보도하는 것은 반한감정을 불러일으키는 것 같아 이같은 언론보도는 호도하는 것이라는 생각을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편 그는 지난 23일 입국하여 14일간 격리 조치되었으며 다음달 8일이면 이 기간 해제와 함께 다시 생활전선에 나서게 된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31일 1차 전세기편으로 173명을 입국하여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2주간의 격리 생활에 들어갔으며 지난 1일 2차 전세기 편으로 우한 교민과 유학생 333명을 충남 아산 임시 생활시설에 입소케 하였고, 3차 전세기 편으로는 중국 우한 교민을 경기도 이천 국방어학원에 입소시켯다.

취재팀은 앞서 한국인회 단톡방의 글 내용에서 “얼마 전 우한에 전세 항공기를 보내 한국인을 모시고 간 사람들은 어디로 갔습니까라면서 격리시설로 갔습니다. 한국에서 한국 사람을 격리시킨 것”이라는 글이 회자된다.

물론 우리나라 국민이 해외에서 입국금지나 격리조치로 인한 정신적 경제적 피해 등에 대해서는 많은 아픔을 나누고 있다.

하지만 장춘한국인회 회원들의 이같은 지적이나 현재 격리 중에 있는 한국인, 그리고 현지인의 하얼빈 출장 후 격리된 부분 등을 돼 뇌여 보면 이들이 주장하는 것 같이 언론의 일방적 언어유희 보다는 다수의 의견과 현지 교민의 깊은 고뇌에 찬 소리에도 귀 기우려야 한다는 생각이 앞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가곰팅 2020-02-29 00:47:44
You! Moon Disaster! Faithful Dog of Jinping!
You just try to hide all the facts! You are such a Liar!
You are just hiding jokook samofund.
We Korean are not communist!!! Just You Guys are!!!

If you erase this reply, you are considered as Jjangkk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