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식 비례대표 후보, “극우보수 ‘비례위성정당’ 국민의 뜻 역행...4+1 협의체가 문제 해결해야”
정우식 비례대표 후보, “극우보수 ‘비례위성정당’ 국민의 뜻 역행...4+1 협의체가 문제 해결해야”
  • 모동신 기자
    모동신 기자
  • 승인 2020.02.27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정우식 비례대표는 극우보수 미래통합당의 비례위성정당 문제로 설왕설래하고 의견이 분주한 상황에 대해 “극우보수당의 비례위성정당 출현으로 심각한 영향을 받을 수도 있는 당사자의 한 사람으로서 다음과 같이 입장을 밝힌다.”며 “4+1 협의체가 문제 해결을 위해 즉각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우식 비례대표는 극우보수 미래통합당의 비례위성정당 문제로 설왕설래하고 의견이 분주한 상황에 대해 “극우보수당의 비례위성정당 출현으로 심각한 영향을 받을 수도 있는 당사자의 한 사람으로서 다음과 같이 입장을 밝힌다.”며 “4+1 협의체가 문제 해결을 위해 즉각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모동신 기자] 21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로 출마한 대한민국 신성장동력 재생에너지경제 조력자 정우식 후보는 지난 23일 극우보수 미래통합당의 비례위성정당 문제로 설왕설래하고 의견이 분주한 상황에 대해 “극우보수 당의 비례위성정당 출현으로 심각한 영향을 받을 수도 있는 당사자의 한 사람으로서 다음과 같이 입장을 밝힌다.”며 “4+1 협의체가 문제 해결을 위해 즉각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다음은 정우식 후보의 입장 발표문이다.

1. 극우보수 미래통합당의 비례위성정당 창당은 정치개혁을 염원하는 국민의 뜻에 역행하고, 개정 선거법을 무력화하여 역사의 수레바퀴를 뒷걸음치게 하는 퇴행적 정치의 표본이다.

2. 극우보수 미통당의 비례위성정당은 정치개혁과 주권자 국민시대를 염원하는 국민들에 대한 정면도전이며, 이 문제는 합리적이고 상식적이며 공동선을 추구하는 정당과 정치권의 최우선적 과제가 아닐 수 없다.

3. 지난해 12월 4+1은 연대•합의하여 우리나라 정치개혁의 일환으로 연동형비례제 도입을 골자로 하는 역사적인 선거법을 개정했다.

하지만 독일 등과 다른 한국적 정치토양을 교묘히 이용하여 극우보수 미통당은 비례위성정당을 만들어 선거법 개정의 취지를 무산시키고, 역사의 시계추를 거꾸로 돌리려 하고 있는 것이다.

4. 이에 대한 대응책 마련과 해법은 당연히 4+1 논의를 통해 나와야 한다.

민주당, 정의당, 바른미래당,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이 이 문제를 각당의 이해관계에서 풀려고 해서는 절대 안되며, 풀 수도 없다.

5. 4+1은 당장 회동을 갖고 대책을 마련해주길 촉구한다.

4+1이 머리를 맞대 모두가 불가능하다고 여겼던 역사적인 선거법을 개정했듯이, 4+1이 지혜를 모으면 극우보수 미통당의 개정선거법 무력화 꼼수도 극복할 수 있다고 믿는다.

정치개혁과 주권자 국민시대를 염원하는 국민들은 개정 선거법의 정착을 통해 우리의 정치가 진일보하길 간절히 바라고 있다.

4+1은 역사적인 선거법 개정을 추진하던 초심으로 돌아가 개정 선거법이 이 땅에 바르게 꽃필 수 있도록 지금 당장 리더십을 발휘해주길 요청드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