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 블루라이트 낮춘 5G 스마트폰 OLED 출시
삼성디스플, 블루라이트 낮춘 5G 스마트폰 OLED 출시
  • Seo Hae
    Seo Hae
  • 승인 2020.02.27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블루라이트와 소비전력을 낮춰 5세대 이동통신(5G) 스마트폰에 최적화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선보였다고 27일 밝혔다.

    블루라이트가 낮을수록 시력에 덜 나쁘며, 5G 상용화에 따라 선명한 화질을 갖춘 신제품을 개발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이 제품은 블루라이트 비중을 업계 최저 수준으로 낮추고 소비 전력을 절감해 글로벌 인증업체 SGS의 '아이 케어'(Eye Care), UL의 '에너지 세이빙'(Energy Saving) 디스플레이로 인정받았다.

    SGS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의 최신 OLED의 블루라이트 비중은 6.5%로, 지난해에 선보인 OLED의 7.5%보다 더욱 낮아졌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자사 OLED 제품의 블루라이트 비중이 일반적인 LCD(액정표시장치)보다 약 70% 낮다고 설명했다.


    UL은 이 제품의 소비전력을 평가 결과 약 1.3W(와트)로 약 15% 감소했다고 밝혔다.

    시장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5G 스마트폰의 비중은 올해 14%(1억9천만대)에서 2024년 50%(7억5천만대)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스마트폰 사용자의 월별 데이터 이용량도 2018년 7GB에서 2024년 32G로 증가할 것으로 업계는 전망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 같은 스마트폰 시장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연구·개발을 지속해 소비전력과 블루라이트를 낮춘 신제품을 선보였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