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증시 "코로나19 여파로...시총 12조 감소"
국내증시 "코로나19 여파로...시총 12조 감소"
  • 최재현 기자
    최재현 기자
  • 승인 2020.02.23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텔·레저, 항공운수 등 업종 주가 급락

[최재현 기자]지난달 20일 국내에서 첫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뒤 국내 증시도 적지 않은 타격을 받았다.

중국은 물론 한국에서도 확진자가 늘며 화장품, 호텔·레저, 항공운수 등 업종 주가가 급락해 이들 업종 시가총액이 12조7천억원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또 마스크주·백신주 등 '코로나19 테마주'가 기승을 부리고 사태가 장기화함에 따라 투자 대안을 찾으려는 움직임도 분주하다.

▲ 개인생활용품 업종...5조원 증발

23일 금융정보업체인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아모레G(아모레퍼시픽그룹)[002790]의 이달 20일 현재 주가(종가 기준)는 6만8천500원으로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지난달 20일(9만1천200원)보다 24.89% 급락했다.

이에 따라 시가총액도 7조1천161억원에서 5조6천484억원으로 1조4천677억원 감소했다.

같은 기간 아모레퍼시픽[090430]은 시총이 2조4천260억원이 줄었고, LG생활건강[051900]도 2천343억원 줄었다.

에프앤가이드의 산업 분류에 따르면 화장품 업체가 대부분을 차지하는 개인생활용품 업종(48개 종목)의 시가총액은 5조565억원 급감했다.

호텔 및 레저 업종도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았다.

강원랜드와 파라다이스는 시총이 각각 6천204억원, 1천728억원 줄었다.

하나투어(-732억원), 모두투어(-435억원)를 비롯한 호텔·레저 업종(21개 종목)에서 한 달새 시총 1조8천464억원이 사라졌다.

전반적으로 여행 인구가 줄어들며 항공사 주가도 급락해 항공운수업 10개 종목 시총은 2천601억원이 줄었다.

개인생활용품, 호텔·레저, 항공운수 외에 백화점(-7천728억원), 도소매(-2조9천204억원), 섬유·의복(-1조7천74억원), 무역(-2천123억원) 업종도 시총이 급감했다.

이들 7개 업종의 시총 감소액만도 12조7천758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들 업종은 코로나19 확산의 직접적 영향을 받는 만큼 시총 감소 규모로 이번 전염병 사태의 경제적 충격을 어느 정도 가늠해볼 수 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단기적 충격은 불가피하다며 신중한 접근을 권했다.

▶ 각종 테마주도 기승…생활 방식 변화 주목해야

이런 와중에 코로나19 확산세로 주가가 급등한 종목도 있었다.

진단·백신주, 마스크주, 세정·방역주 등 '코로나19 테마주' 주가는 최근 롤러코스터를 탄 듯 출렁였다.

한 달새 마스크 생산업체인 모나리자의 시총은 1천620억원에서 2천926억원으로 1천306억원(80.59%) 증가했다.

역시 마스크를 생산하는 오공의 시총은 1천275억원(157.59%) 증가했고, 질병 진단 제품을 생산하는 랩지노믹스는 625억원(113.21%) 늘었다.

이밖에 코로나19로 외출을 꺼리는 등 생활방식이 변화하면서 이에 따른 수혜주를 찾는 움직임도 분주하다.

이나예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사람들이 모이는 백화점, 마트, 영화관 등의 방문이나 이용자 수가 감소하면서 대체재의 부상이 예상된다"며 "인터넷서비스나 게임, 가정 내에서 즐길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등 생활양식 변화와 관련된 제품이나 서비스를 보유한 기업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또 온라인 교육주, 사이버결제주, 재택근무 관련주 등에도 투자자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이제 세계적인 미디어로 발돋움하겠습니다.
귀하의 귀한 후원금은 CNN, 뉴욕타임즈, 로이터통신 보다 영향력 있는 미디어를 만드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