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피해지원 "소상공인 자금신청...1만3천건에 달해"
코로나19 피해지원 "소상공인 자금신청...1만3천건에 달해"
  • 김진숙 기자
    김진숙 기자
  • 승인 2020.02.23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은 음식·숙박...중소기업 여행레저업 신청 집중

[김진숙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해 마련된 정부 정책자금에 대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신청이 1주일여 만에 1만3천건 가까이 몰렸다.

소상공인 중에서는 음식·숙박·소매 업종, 중소기업 중에는 기계·금속 제조와 여행·레저 업종의 상담과 신청이 집중되는 경향을 보였다.

23일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기관들에 따르면 이달 13일부터 접수를 시작한 지역신용보증재단(지역신보) 소상공인 특례보증에 이달 20일 기준으로 5천363건, 1천827억원의 자금 신청이 접수됐다.

접수 시작 1주일 만에 신청액이 준비자금인 1천억원을 넘어선 것이다.

이 가운데 현재까지 100개 업체에 대해 34억원이 집행됐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소진공)이 200억원 규모로 준비한 소상공인 경영애로자금에도 7천617건의 신청이 몰렸다. 신청 금액만 3천980억원에 달한다.

중소기업의 경우, 소상공인에 비해 신청 증가 추이가 더디지만 기계·금속 제조업체와 여행·레저업체들의 상담과 접수는 줄을 잇고 있다.

1천50억원 규모로 특례보증에 나선 기술보증기금(기보)에는 20일 기준 82개 기업이 167억원을 신청했다.

현재까지 신청 기업 중 70곳에 147억원 집행이 완료된 상태다.

250억원 규모 지원자금을 준비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에는 343개 업체가 긴급경영안정자금 신청을 상담했고, 이들이 희망 신청 금액은 963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상담 업체 중에는 기계·금속 제조업이 65건(152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여행·레저업 40건(108억원), 섬유·화학 제조업 40건(87억원), 자동차부품 제조업 30건(91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이 중 자금이 집행된 업체는 9곳으로 지원금액은 13억원이다.

중소기업의 경우 소상공인과 달리 현장실사를 거쳐야 해 상대적으로 집행 속도가 더딘 실정이라고 중진공은 설명했다.

중진공 관계자는 "초반에는 모든 기준을 엄격하게 살폈으나, 지금은 회사에서 피해 사실을 입증하면 지원해주는 쪽으로 선회했다"며 "추정 손실도 최대한 반영해서 지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기부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자금 신청이 몰리자 기획재정부 등 관계 당국과 협의하며 지원자금 증액을 검토하고 있다.

중기부 관계자는 "수요가 많아 자금 집행 추이를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준비 자금이 소진되기 전 추가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정부가 지속해서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