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총선]금태섭 VS 김남국 "조국내전 맞대결 피해 김남국 타지역 전략공천"
[4.15총선]금태섭 VS 김남국 "조국내전 맞대결 피해 김남국 타지역 전략공천"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20.02.21 2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남 기자]더불어민주당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 공천을 뜨겁게 달군 금태섭 의원과 김남국 변호사간 서울 강서갑 경선 맞대결이 성사되지 않았다.

김 변호사가 강서갑 지역구가 아닌 다른 지역구에 전략공천 대상자로 선정된 것이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1일 오후 회의를 열고 "김 변호사를 '청년 인재'로 타 지역구 전략선거 인재로 우선배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강서갑) 지역엔 추가공모를 실시한 결과 2명의 후보자가 추가로 응모한 상태"라며 "강서갑 지역은 특별당규 제16조3항에 따라 '현역의원 경선원칙으로 기접수된 후보들을 대상으로 적합도 조사를 실시한 후 후보자를 압축해 향후 경선을 실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앞서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언급한 발언과 궤를 같이 한다.

이 대표는 지난 20일 "금 의원과 김 변호사 모두 소중하게 쓰이도록 하는 방법에 대해 고민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충북 청주 서원 지역구 현역인 '4선' 오제세 의원이 공천 컷오프를 당했다. 오 의원은 경선 후보에 불포함돼 공천에서 고배를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