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코로나19 경제 분야 타격...파격적 지원 방안 적극 고려"
文 대통령 "코로나19 경제 분야 타격...파격적 지원 방안 적극 고려"
  • 박민화 기자
    박민화 기자
  • 승인 2020.02.18 2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출처=ㅏㅂ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출처=연합뉴스]

[박민화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제 분야의 타격을 '비상 상황'으로 보고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면서 파격적 수준의 지원 방안을 적극적으로 고려해주기 바란다"며 정책·입법을 가리지 않는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코로나19의 확산을 저지하는 데 범국가적 역량을 투입하는 만큼 국민은 동요 없이 일상 경제생활에 집중해 달라는 메시지를 거듭 내비쳤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당장 중국과 연계된 공급망과 생산 활동이 차질을 빚어 중국에 대한 수출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며 "관광, 문화, 여가 등 서비스업 타격도 심각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사실상 '총동원령'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제동이 걸린 경제 활력을 되살리지 못한다면 민생·경제 분야 성과 창출은 불가능하다는 절박한 인식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이처럼 '비상한 경제상황'을 강조한 것은 이번 사태의 대응이 하반기 국정운영의 성패를 좌우할 중요한 변수 중 하나가 됐기 때문이다.

지난해 말과 올해 초에 걸쳐 고용 지표가 좋아지고 경기 흐름이 개선되는 등 한국 경제는 반등의 조짐을 보였으나,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제 관련 기관들은 한국의 성장 전망치를 하향조정하고 있다.

문 대통령이 올해 '확실한 변화'라는 구호 아래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민생·경제 분야의 성과 도출을 국정의 첫 번째 목표로 제시한 만큼 이를 달성하지 못하면 국정 동력의 상실을 피할 수 없게 된다.

더군다나 경제 분야의 침체가 채 두 달도 남지 않은 4·15 총선의 민심에까지 영향을 주고 '정권 심판론'을 부채질할 경우 청와대와 정부로서는 '첩첩산중'이라 할 수 있다.

이를 염두에 둔 듯 문 대통령은 "정부가 취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하는 특단의 대책이 절대적으로 필요할 때"라며 정부에 총력 대응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산 국면에서 경제활력 제고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문 대통령은 "국회도 비상한 경제상황 극복에 협조해주기 바란다"며 야당에 동참을 호소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의 지나친 대외의존도는 언제든지 우리 경제를 위협할 수 있다"며 "수출 다변화, 소재·부품·장비 산업 육성, 신시장 개척 등에 더 박차를 가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