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 "신한금투.우리.하나은행...라임펀드 첫 조사 대상"
금융감독원 "신한금투.우리.하나은행...라임펀드 첫 조사 대상"
  • 최재현 기자
    최재현 기자
  • 승인 2020.02.18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현 기자]금융감독원이 다음 달 라임자산운용의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실시하는 합동 현장조사 첫 대상으로 라임자산운용과 함께 주요 판매사인 신한금융투자, 우리은행, 하나은행 등이 꼽히고 있다.

신한금융투자는 라임자산운용의 무역금융펀드인 플루토 TF 1호에서 부실이 발생한 사실을 알고도 팔았다는 사기 혐의와 함께 불완전판매 여부도 확인 대상이다.

금감원은 라임자산운용 펀드가 대규모로 팔린 대신증권 반포WM센터에 대해선 정식 검사에 착수하며, 주요 판매사도 현장 조사에서 규정 위반행위가 발견될 경우 검사로 전환된다.

검사는 향후 기관이나 임직원에 대한 제재로 이어질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