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안철수계 등 비례대표 9명 제명...사실상 당 해체 수준
바른미래, 안철수계 등 비례대표 9명 제명...사실상 당 해체 수준
  • 신성대 기자
    신성대 기자
  • 승인 2020.02.18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성대 기자]바른미래당이 18일 안철수계 의원들을 포함한 비례대표 의원 9명을 제명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를 열고 김삼화·김수민·김중로·신용현 이동섭·이태규 의원 등 안철수계 의원 6명과 이상돈·임재훈·최도자 의원을 제명했다.

이동섭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9명의 비례대표 의원이 제명됐다. (결과를) 바로 의사국에 가서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그동안 호남 중진들을 비롯한 소속 의원들과 수없이 토론을 거쳐서 제명을 결정했다"며 "마음이 착잡하지만 새로운 정치를 위해 열심히 함께 해왔다는 의지였다"고 말했다.

비례대표는 자진 탈당이 아닌 제명 절차를 거쳐야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다. 제명은 의원총회에서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가능하다.

이로써 바른미래당은 지역구 의원 4명과 비례대표 의원 4명만 남으며 크게 위축됐다. 당에 남은 비례대표 의원은 박선숙·박주현·장정숙·채이배 의원이다.

이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네 분은) 의총을 위해 공지를 계속 했고, 수없이 전화통화를 해도 전화를 받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의원실 보좌진을 통해 확인한 결과 (의총) 참석을 안하겠다는 의사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지역구 의원들의 향후 행보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없다"는 입장이다.

한편 이들이 제명됨에 따라 의원직을 유지한 채 당적을 바꿀 수 있게 됐다.

이로써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은 17명에서 8명으로 줄었는데, 이후 지역구 의원들의 탈당도 이어질 예정이어서 사실상 당 해체 수순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