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김부겸·김영춘 "신종코로나 위한 추경 검토" 제의...정부의 추가 대책은?
김두관·김부겸·김영춘 "신종코로나 위한 추경 검토" 제의...정부의 추가 대책은?
  • 장인수 기자
    장인수 기자
  • 승인 2020.02.17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의 김두관·김부겸·김영춘 의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사태에 따른 민생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범정부적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선 가운데 정부의 대응이 주목된다. 

    '민주당 영남 삼각편대' 세 의원은 최근 공동 성명서를 통해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 당내 특별위원회 설치, 긴급 당정 협의 개최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들은 "지역경제 심각성이 중앙정부와 관료 사회가 느끼는 것과 크게 다르다"며 "인사를 드리고 명함을 건네도 '지금 사람들이 다 죽게 생겼는데 선거가 다 무슨 소용이냐'는 차가운 답이 돌아온다. 부끄러워 얼굴을 들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선 당에 '코로나 바이러스 민생대책특위'를 설치할 것을 제안한다"며 "지금 당은 당장 민생경제의 어려움을 파악하고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 대책을 내놔야 한다. 민생은 선거보다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호소했다.

    또 "특위 설치에 이어 범정부적 민생대책 수립을 위한 긴급 당정 협의를 열어야 한다"며 "추경도 검토해야 한다. 메르스 사태 당시 정부는 11조 6천억 원 규모의 추경을 편성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17일 현재 중국의 우한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 및 사망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일본도 비상이 걸린 상태이다. 우리나라도 정부에서 발표하는 확진자 현황을 그대로 믿을 수 없다는 목소리가 흘러나오고 있는 가운데 정부차원에서 어떠한 추가 대책이 나올 수 있을지 초미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