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배 "삼산중학교 이전후 걱정...순천 북부지역 명품중학교 신설해야"
장성배 "삼산중학교 이전후 걱정...순천 북부지역 명품중학교 신설해야"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20.02.17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남 기자대안신당 장성배 예비후보가 17일 순천 북부지역에 명품중학교를 신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4.15총선 순천시 선거구 출마에 나선 장 예비후보는 이 지역에 위치한 삼산중학교가 남부지역인 신대지구로 이전하면서 교육공백을 우려해서다.

장 예비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삼산중학교가 신대지구로 이전후가 걱정”이라면서 “현재 순천시 서면, 용당동 지역의 인구증가와 매곡동, 삼산동, 동외동 지역도 새롭게 아파트가 들어서고 있어, 삼산중학교를 신대지구로 이전을 결정할 당시와는 상황이 많이 달라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장 예비후보는 “삼산중학교 이전으로 당장 순천시 서면, 용당동 , 매곡동, 석현동, 옥천동, 향동, 중앙동, 장천동 등 원도심 학생들이 상대적으로 원거리로 통학을 하게되어, 교육권을 침해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순천시 학생들에게는 통학권보장과 양질의 교육을 받을 권리를 주기위해 서면, 용당동, 삼산동,매곡동 등의 학생들을 위해 ‘명품중학교’를 신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계속해서 장 예비후보는 “헌법 31조 교육받을 권리와 동시에 어떠한 경우라도 학생들의 교육보다 우선할 수 없다”면서 “원도심 학생들도 양질의 교육을 받을 권리가 있고, 서면등 학생들이 통학에 불편함이 많다"고 거듭 주장했다.

장 예비후보는 그러면서 "동시에 삼산중학교 이설 결정당시와는 다르게 서면, 용당동,매곡동 등의 인구도 증가하고 있어, 순천북부지역에 명품중학교가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중학교 신설 필요성을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