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코로나19 피해 대책...항공·해운·관광·외식에 4,200억 이상 자금 지원”
홍남기 “코로나19 피해 대책...항공·해운·관광·외식에 4,200억 이상 자금 지원”
  • 김진숙 기자
    김진숙 기자
  • 승인 2020.02.17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숙 기자]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코로나19 피해 대책으로 "저비용항공사에 최대 3천억 원 범위 안에서 긴급융자 프로그램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일본 수출규제 관련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항공사들이 이번 사태로 운항을 중단하거나 노선을 감축하는 경우 공항시설 사용료 납부를 최대 3개월간 유예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이와 함께 항공사가 중국을 오가는 노선을 운항하지 못해서 생긴 '미사용 운수권'과 '이착륙 횟수'에 대한 규제도 완화하고, 항공기 운용리스에 대한 공적 보증 프로그램도 도입할 계획이다.

해운업계에 대해선 600억 원 규모로 해운업계 전용 긴급경영자금을 신설하고 여객운송 중단 기간에는 항만시설 사용료와 여객터미널 임대료를 최대 100% 감면할 계획이다.

선사 직원에 대한 고용유지지원금 제도를 활용해 인건비를 지원하고, 중국 수리 조선소 문제로 선박 수리가 지연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선박검사 유효기간을 3개월 연장하는 안도 마련됐다.

관광업계에는 무담보 특별 융자를 도입해 연 1% 저금리로 자금을 지원한다.

숙박업체에는 재산세를 감면하고, 면세점 특허 수수료 분할 납부 등 조치도 이뤄질 계획이다.

외식업체에 대해서는 현재 100억 원 규모인 외식업체 육성자금 지원 규모를 확대하고, 금리도 0.5%포인트 인하하는 방식으로 구제책을 마련했다.

정부는 관광지와 외식업체의 방역을 강화하고, 푸드 페스타 같은 행사를 개최하면서 시설 보수를 돕는 방식으로 분위기 전환을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홍남기 경제 부총리는 "코로나19와 관련해 우리 경제 파급 영향 최소화와 민간의 투자·소비·수출 등 정상적인 경제활동이 이뤄지도록 다시 한 번 힘을 모아 달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