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동성 장세에 몸값 오른 우선주…우선주지수 올해 9%
변동성 장세에 몸값 오른 우선주…우선주지수 올해 9%
  • 김건호 기자
    김건호 기자
  • 승인 2020.02.17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들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증시 변동성이 확대된 가운데 대형 우선주 주가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 우선주 중 시가총액 상위 20개 종목으로 구성된 우선주지수는 올해 들어 지난 14일까지 9.11% 상승했다.

    이는 같은 기간 2.09% 상승한 코스피지수와 3.15% 오른 코스피 200지수 상승률을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또 우선주지수 구성 종목 20개 중 15개는 우선주가 보통주 상승률을 상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우선주는 배당 매력이 크고 안정적인 주식으로 꼽히지만 변동폭이 최근 처럼 큰 것은 이례적이다. 

    이 기간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것은 삼성SDI우[006405]로, 올해 들어 주가가 80.4%나 급상승했다. 같은 기간 보통주인 삼성SDI[006400]는 42.8% 올랐다.

    또 삼성전기우[009155] 역시 27.0% 올라 삼성전기[009150] 보통주 상승률(14.0%)의 2배에 육박했고, 국내 증시 '대장주'인 삼성전자의 경우에도 우선주 상승률(16.1%)이 보통주 상승률(10.8%)보다 높았다.

    코로나19의 확산 영향으로 단기 실적에 직격타를 맞은 아모레퍼시픽[090430]과 아모레G[002790]의 경우 보통주와 우선주가 모두 하락했으나 하락 폭은 우선주가 작았다.

    대표적인 경기민감주로 꼽히는 정유 업체 금호석유[011780]와 S-Oil[010950](에쓰오일)[010950] 역시 보통주와 우선주가 동반 약세를 보였지만, 하락률 방어 측면에서는 우선주가 더 우수했다.

    이처럼 우선주 주가가 상대적으로 양호한 흐름을 보인 것은 최근 변동성 장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안정적인 우선주의 투자 매력이 부각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우선주의 경우 의결권이 없는 탓에 통상적으로 보통주보다 주가가 낮지만, 대신 배당수익률은 높다.

    실제로 코스피 우선주 지수를 구성하는 20개 종목 중 지난 14일까지 결산 배당 공시를 완료한 회사는 총 11개인데, 이들 기업의 14일 종가 기준 배당수익률(1주당 주가 대비 배당금의 비율)을 살펴보면 우선주의 배당수익률이 평균 2.9%로 보통주(1.7%)보다 1.2%포인트 높았다.

    특히 삼성화재우[000815]의 경우 배당수익률이 5.7%에 달했고 금호석유우[011785](5.2%) 역시 배당수익률이 5%를 웃돌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