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네이버 이해진 검찰 고발…"계열사 누락 보고"
공정위, 네이버 이해진 검찰 고발…"계열사 누락 보고"
  • 박준재 기자
    박준재 기자
  • 승인 2020.02.16 2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네이버 창업자이자 지배주주인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를 검찰에 고발했다.

네이버가 2017년 공시 대상 기업집단으로 지정된 전후로 이해진 씨 본인과 친족 등이 보유한 회사 등 21개 계열사를 대거 누락시킨 허위 자료를 공정위에 제출했기 때문이다.

이는 공정거래법상 2년 이하 징역이나 1억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되는 행위로 네이버 측은 고의성이 없다며 법정에서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