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이번 총선은 촛불혁명 완수...국정 발목잡는 야당과 대결"
이해찬 "이번 총선은 촛불혁명 완수...국정 발목잡는 야당과 대결"
  • 모동신 기자
    모동신 기자
  • 승인 2020.02.10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위, 공당 책임 불가피...'정봉주 부적격' 의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모동신 기자]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0일 "이번 총선은 촛불 혁명을 완수하고 미래로 가려는 민주당과 국정 발목잡기로 과거로 퇴행하려는 야당의 대결"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이번 총선을 아주 결연한 자세로 임하고 있다면서, 총선 준비 단계에서부터 얼마나 자기 혁신을 하는지가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총력 대응을 위해 미뤘던 선거대책위 발족도 조만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성추행 의혹 보도와 관련해 명예훼손 재판 중인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해 "4·15 총선 예비후보자 부적격 판정을 확정"했다.

앞서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어제 저녁 "국민적 눈높이와 기대를 우선하는 공당의 책임을 다하기 불가피하다"는 이유로, 정 전 의원에 대해 부적격 판정을 내렸다.

정 전 의원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성추행 의혹이 보도되면서 정계 은퇴를 선언했지만, 작년 10월 의혹 보도와 관련한 명예훼손 재판 1심에서 무죄가 선고되자 민주당에 복당하고 서울 강서갑 공천을 신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