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부터 내 몸 지키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부터 내 몸 지키기
  • 박준재 기자
    박준재 기자
  • 승인 2020.02.10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째, 위생 수칙 지키기. 둘째, 면역력 강화.

2019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전국은 초비상이고 2차, 3차 전염은 현재 진행형이다. 보건용 마스크는 품절과 사재기로 일반인이 구하기 어렵거나 평소보다 많이 비싸게 줘야 살 수 있다. 중요 위생품인 알콜성 손소독제도 마찬가지다. 소독용 젤(또는 겔)은 꾸준히 생산하고 있지만 중국에서 싸게 수입하던 펌프용기의 공급이 어려워 유통에 차질을 빚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에서 전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수칙

1. 비누로 30초 이상 꼼꼼하게 손씻기!

2. 기침할 땐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리기!

3. 기침 등 호흡기증상이 있다면 마스크 착용!

4. 선별진료소(의료기관) 방문 시 해외여행력 알리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위해선 위의 예방 수칙을 철저히 따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지금은 바이러스 유행 단계인 만큼 조금 과하다 싶게 개인위생에 주위를 기울여도 나쁘지 않다. 그 다음으로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이 있을까?

우리가 흔히 걸리는 감기부터, 독감, 사스, 메르스 등과 같은 질병뿐만 아니라 다른 바이러스성 질병을 언급할 때도 항상 따라오는 용어는 ‘면역’이다. 면역 또는 면역력은 사람이나 동물의 몸안을 병원균이나 독소 등의 항원이 공격할 때, 이에 저항하는 능력을 말한다. 위생수칙이나 행동수칙은 바이러스와의 접촉을 차단하는 방법이고, 면역력 강화는 바이러스가 들어왔을 때 싸워 이길 수 있도록 방어력을 끌어올린다는 얘기다. 많이 알려진 면역력 강화 방법은 적정한 운동, 균형 잡힌 식단, 스트레스 줄이기, 금연 및 금주, 적정한 수면, 따뜻하게 체온 유지 등이다. 여유가 있다면 본인의 체질에 맞으면서 면역력을 올릴 수 있는 기능 식품 등을 복용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이하 식약처)는 2014년 ‘건강기능식품 기능성 평가 가이드’의 ‘면역기능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음’편을 통해 ‘면역 기능 증진’ 기능성 원료 현황을 발표했다. 당시 발표한 원료는 총 10가지로 게르마늄 효모, 금사상황버섯, 당귀혼합 추출물, L-글루타민, 표고버섯 균사체, 스피루리나, 클로렐라, 청국장균 배양정제물, 동충하초 주정추출물, 효모베타클루칸 등이다.

이번 기사 준비 중 예전에 스타트업 취재를 하면서 알게 된 동충하초 전문 기업으로부터 자료를 받았다. 그 당시 동충하초가 건강기능식품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는 내용만 알고 있었지, 식약처의 기능성 인정까지 받은 것은 몰랐어서 부실한 취재에 대해 스스로 반성하는 의미로 기사를 보강하는 면도 있다.

이번 바이러스 감염의 대표 증상인 폐렴은 세기관지(기관지가 더 작은 가지로 갈라진 관) 이하의 부위에 발생하는 염증을 말한다. 가장 흔한 원인은 세균이나 바이러스와 같은 미생물에 의한 감염이다. 우리나라 감기의 옛말이 ‘고뿔’인데 코, 목구멍, 기관지 등 코에서 깊지 않은 부위에 생기는 얕은 병이라는 뜻이다. 반면, 독감은 바이러스 자체도 다르고 발생 부위도 ‘고뿔’보다 더 깊은 호흡기성 질병을 일컫는다.

동충하초는 기능성 지표 물질인 코디세핀이 많아 면역력을 높이고 노화 억제, 피로 해소를 돋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면역력 강화에 도움을 줌으로써 편도, 인/후두, 부비강 등에 생기는 ‘고뿔’에 효과가 있다고 전한다. 또한 강력한 항염, 항바이러스 물질인 코디세핀 외에도 아데노신, 베타클루칸 등을 함유하고 있다. 면역력 강화는 질병 저항의 기본인 만큼 이번 신종 바이러스에 저항하는 데 일정한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2019 홍콩 HOFEX의 한국관에 참가한 (주)바이오아라 

동충하초는 버섯 홀씨가 곤충의 연약한 부분에 붙었다가 곤충의 몸에 침입해 성장하여 피어나는 것으로, 특히 1997년 92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중국의 실력자 덩샤오핑(등소평)이 건강을 위해 즐겨 먹었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유명세를 타기 시작했다. 중국에서는 인삼, 녹용과 더불어 3대 보약으로 취급한다는 얘기가 있을 정도며, 배양 기술 및 청정도는 대한민국의 최상위여서 여러 나라에서 한국 제품을 수입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