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무역적자 6년만에 감소
美 무역적자 6년만에 감소
  • 이준규
    이준규
  • 승인 2020.02.07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6천168억 달러 적자…전년비 11.9%↓

   

   미국의 무역 적자가 6년 만에 줄었든 것으로 밝혀졌다. 

    미 상무부는 지난해 12월 무역적자가 전월 대비 52억 달러(11.9%) 증가한 약 489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시장 전문가들의 예상치(482억 달러)에 대체로 부합하는 수치다.

    이로써 지난해 연간으로는 6천168억 달러의 무역적자를 기록했다. 전년보다 1.7% 감소한 수치다. 미국의 무역적자가 연간 기준으로 감소한 것은 2013년 이후로 6년 만이다.

    산업재와 소비재를 중심으로 수입(-1.7%)이 큰 폭으로 줄어들면서 수출 감소 폭(-1.3%)을 웃돌았다.

    무역수지는 상품수지와 서비스수지를 포괄하는 수치다. 미국은 구조적으로 상품수지에선 적자를, 서비스수지에서는 흑자를 기록하고 있다.  상품수지만 놓고 보면 전년보다 2.4% 감소한 8천886억 달러의 적자를 냈다.

    국가별로는 대중국 무역지표가 크게 개선됐다.

    중국과의 상품수지 적자는 3천456달러로 전년 대비 17.6% 급감하면서 지난 2014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대중국 수출은 11.3%, 수입은 16.2% 각각 감소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대중국 관세를 잇달아 부과하면서 중국산 제품의 수입이 크게 줄어든 탓이다.

    반면 멕시코와는 1천18억 달러, 유럽연합(EU)과는 1천779억달러씩 각각 역대 최대 규모의 상품적자를 냈다.'

    이번 지표는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기조가 무역지표 개선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다.  다만 수출 증가보다는 수입 감소가 주요 배경이라는 점에서 회의적인 시각도 있다. 산업재와 소비재의 수입 감소는 미국 내 투자와 소비의 둔화를 반영하는 측면이 있기 때문이다.

    동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와 '1단계 미·중 무역합의' 등 새해 들어 부상한 변수들이 무역지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미지수라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평가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