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화웨이 5G 장비 일부 허용에 美 “실망”
영국, 화웨이 5G 장비 일부 허용에 美 “실망”
  • 장인수 기자
    장인수 기자
  • 승인 2020.01.29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정한 제약 두고 화웨이 장비 사용

영국 정부가 5세대(5G) 이동통신망 구축사업에 중국 화웨이의 장비를 일부 허용하기로 최종 결론을 내린 가운데 미국은 영국의 이같은 결정에 실망스럽다는 입장을 내놨다. 

28일(현지시각) BBC 방송, 일간 가디언 등 영국 매체는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국가안보회의(NSC)를 개최해 5G 통신 네트워크 공급망에 관한 검토 결과를 확정했으며 민감한 네트워크 핵심 부문에서는 배제하고, 비핵심 파트에서도 화웨이의 점유율이 35%가 넘지 않도록 제한을 두기로 했다고 전했다.

국립사이버보안센터(NCSC)는 영국 통신사업자들이 고위험 공급업체(high risk vendors)와 관련해 지켜야 할 지침을 발표하기로 했다. 정부는 화웨이를 지칭하지는 않았지만, 앞으로 고위험 공급업체를 중대 국가 인프라 보안 또는 보안 관련 네트워크에서 배제하기로 했다.

아울러 핵시설 및 군사기지 등 지리적으로 민감한 곳에서도 이를 배제한다는 방침이다. 또 모바일 기기 등을 안테나 기둥과 연결하는 접속망 등 비핵심 파트에는 사용을 허락하되, 어느 한 곳의 점유율이 35%를 넘지 못하도록 했다. 영국 정부는 이같은 내용을 최대한 신속하게 입법화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이는 중국 화웨이의 장비를 35%까지 사용하겠다는 결정으로 미국은 이에 실망감을 감추지 않았다. 

미 국무부 고위 당국자는 논평을 통해 "미국은 영국의 결정에 실망했다"면서 "신뢰할 수 없는 업체들이 5G 네트워크의 어떤 부분을 통제하는 데 있어 안전한 선택지는 없다"고 비판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국 공화당의 톰 코튼 상원의원은 "런던(영국)이 브뤼셀(EU)로부터는 벗어났지만 자주권을 베이징(중국)에 넘겨준 것이 아닌가 두렵다"면서 미국이 영국과의 정보공유 중단을 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미국은 화웨이 장비를 허용하는 국가와는 정보 공유를 중단하겠다고 경고해 왔다. 미국과 영국은 영어권 5개국 기밀정보 동맹체인 '파이브 아이즈'(Five Eyes)의 일원으로 민감한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영국이 화웨이 참여를 배제하면 중국 기업의 영국 투자를 중단하겠다는 압력을 가하면서 영국 정부의 결정을 이끌어 낸 것으로 보인다.

영국의 오랜 우방인 미국 정부는 화웨이와 중국 공산당의 유착관계를 의심하며, 영국을 비롯한 동맹국에 화웨이 장비 사용을 금지할 것을 촉구해 온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