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시총 1천억달러 돌파
테슬라 시총 1천억달러 돌파
  • 김진선 기자
    김진선 기자
  • 승인 2020.01.23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머스크 CEO, 성과급 문열리나…4천억원대 첫성과급 코앞

 미국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가 22일(현지시간) 사상 처음으로 종가기준으로 시가총액 1천억달러(약 116조5천억원)를 돌파했다.

    테슬라는 이날 뉴욕증시에서 4.09% 오른 주당 569.56달러에 장을 마감한 가운데 시가총액은 1천27억달러다. 장중 8% 이상의 상승을 기록하기도 했다.

    미 CNBC 방송은 테슬라의 시가총액은 미 자동차업체인 제너럴모터스(GM)와 포드의 시총을 합친 것보다 많다고 평가했다.

    테슬라의 주가는 지난해 10월 3분기 실적 발표 이후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다. 특히 올해 들어서는 30% 이상 급등했다. 테슬라의 지난해 3분기 주당 순익은 78센트로, 지난해 처음 분기 흑자를 기록했다.

    테슬라가 지난해 말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모델3의 인도를 시작하고, 독일에 공장 신축을 계획하고 있다는 소식도 최근 호재로 작용했다.

    미 월스트리트저널은 테슬라는 주요 자동차업체 가운데 일본 도요타에 이은 두 번째로 가치가 높은 기업이 됐다고 평가했다.

    테슬라의 시총이 1천억달러를 돌파하면서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의 천문학적 성과급 수령의 문이 열릴지 주목받고 있다.

    테슬라 주주들은 지난 2018년 머스크에 당시 546억 달러 수준인 테슬라 시가총액이 향후 10년간 10배가 넘는 6천500억 달러로 커지면 머스크에게 최고 558억 달러(약 65조70억원)를 지급하는 이른바 '모 아니면 도'식 보상 체계를 승인한 바 있다
    머스크는 이의 일환으로 테슬라의 시총이 1천억달러를 돌파하면 첫 보상으로 최소 3억4천700만달러(약 4천42억원)를 지급받게 돼 있다.

    다만 한달간, 또 6개월 평균으로 시총 1천억달러가 유지돼야 한다.

    또 연 매출 200억달러, 에비타(EBITDA, 법인세·이자·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 15억 달러를 달성해야 한다. 연 매출과 에비타 기준은 이미 2018년 달성했으며 조만간 발표될 예정인 2019년 실적에서도 이를 충족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22일 스위스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 참석 중에 가진 CNBC와의 인터뷰에서 머스크를 "세계의 훌륭한 천재 가운데 한명이다. 우리는 천재를 보호해야 한다"고 치켜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머스크를 천재 발명가 토머스 에디슨에 비유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최근에 그와 대화했다. 그는 로켓을 좋아하고 로켓을 잘하고 있다, 나는 엔진이 날개 없이 내려오는 것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머스크의 민간 우주탐사업체 스페이스X를 언급한 것으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