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권으로 끝내는 스마트폰 300배 활용하기’ 출판기념회 서울·울산서 성황리에 열려
‘한권으로 끝내는 스마트폰 300배 활용하기’ 출판기념회 서울·울산서 성황리에 열려
  • 김진선 기자
    김진선 기자
  • 승인 2020.01.21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자 윤성임·권미용·이종선·이현숙·최재용 5인의 스마트폰 전문강사들의 특강도 이어져
▲ 지난 18일 서울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 지난 18일 서울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서울대 소비트렌드 분석센터는 202010대 트렌드 키워드 슬로건으로 지난 1990년대 방영됐던 만화영화 마이티 마우스(Mighty mouse)’를 딴 ‘MIGHTY MICE’로 정했다. 그 중에 하나가 편리미엄이라는 말이 있는데 이는 편리함과 프리미엄의 합성어이다. 이는 편리가 프리미엄이 될 수 있어 편하게, 더 편하게 편리한 것이 이긴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한다.

 

그만큼 사람들은 프리미엄급 편리함에 대한 욕구가 커지고 있다는 것이다. 스마트폰은 이러한 편리함을 가장 빠르게 충족시켜 주는 도구로 우리 생활과 뗄 수 없는 관계로 자리 잡았다. 스마트폰은 사용방법이 다양하고 너무도 편리한 수많은 앱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그럼에도 아직도 젊은 세대들의 전유물로 관심을 갖고 사용하지 않으면 사용방법을 몰라서 이런 혜택을 놓칠 수 있다.

 

이에 한국경제신문i는 윤성임·권미용·이종선·이현숙·최재용 5인의 스마트폰 전문 강사들과 함께 한권으로 끝내는 스마트폰 300배 활용하기2020 경자년 신간으로 출간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지난 18일에는 서울과 울산에서 출판기념회 및 저자특강이 펼쳐져 스마트폰 활용에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기도 했다.

 

▲ 지난 18일 울산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 지난 18일 울산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책의 구성은 총 14장으로 스마트폰 이해하기, 스마트폰 환경 설정하기, 홈 화면의 사용 및 앱 아이콘 설정하기, 통화하기와 연락처 관리하기, 문자메시지 주고받기, 스마트폰으로 사진 및 동영상 촬영하기, 사진 앱 활용하기, 카드뉴스와 섬네일, 대표 이미지 만들기, 동영상 관련 앱 활용, 네이버 밴드 활용하기, 카카오톡으로 소통하기, 유튜브 활용하기, 생활 편의 앱 활용하기, 교통 및 위치기반 앱 활용하기이다.

 

스마트폰의 편리함을 알면서도 사용방법이 서툴러 한정된 기능만 사용하고 있다면 한권으로 끝내는 스마트폰 300배 활용하기가 말 그대로 스마트폰을 300배 활용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